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탈핵 울산 시민 공동 행동, "산업부 사용 후 핵 연료 공론화 중단" 촉구
"경주 의견만 수렴…울산시민 의견 제외" 재검토위 비난
"산업부 주민투표 미추진시 자체 주민투표까지 성사" 강조
기사입력  2020/02/13 [19:27]   허종학 기자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은 13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00만 울산시민을 제외한 산업부는 사용후핵연료 엉터리 공론화를 중단하고 재검토위를 해체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사용후핵연료 지역공론화는 원칙 없이 지원금에 의지한 경주지역에 결정하게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헌법이 보장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울산시민들은 보장받지 못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공론화는 산업부 의도대로 진행되고 그 뒤에는 핵산업계가 숨어 있고 재검토위는 각본대로 움직이는 꼭두각시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탈핵울산은 "재검토위 회의록에는 방사선비상계획구역 의견수렴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다수였지만 결국 재검토위는 경주지역 실행기구와의 협약서를 핑계 삼았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그러면서 협약서를 만든 것과 체결한 주체는 재검토위원회다"며 "이것은 초기 협약서를 만들 당시 실행기구 구성과 주민의견수렴 범위에 대한 충분한 논의 없었음을 단적으로 보인다"고 비난했다.


또 "산업부가 애초부터 졸속공론화를 계획했다고 판단한다"면서 "고준위핵폐기물 현안도 모르는 소위 중립적인 인사를 재검토위원으로 선정한 것부터 문제가 있고 재검토위 위원들이 상황파악도 다 못한 상태에서 지난해 11월 21일 경주지역실행기구를 출범시켰다"고 강조했다.

 

이어 "울산은 월성핵발전소 기준 방사선비상계획구역에 102만명이 거주고 있다"며 "월성핵발전소나 사용후 연료 저장시설에서 방사능 누출사고가 발생하면 이는 울산시민의 안전과 생명에 직접접인 영향을 끼친다"고 주장했다.


탈핵울산은 "산업부에 엉터리 공론화 중단과 재검토위원회 해체를, 송철호 울산시장과 기초자치단체장, 시ㆍ구의회, 울산지역구 국회의원들에게는 앞장서서 핵폐기물 저장시설 증설을 막아낼 것"을 촉구했다.


이어 "이들은 산업부에 맞서 열심히 싸우고 있다"며 "경주 단독으로 결정하는 맥스터 건설을 저지시킬 것"이라며 그 방안으로 주민투표를제시한다"고 밝혔다. 탈핵울산은 "현재 진행하고 있는 월성핵발전소 고준위핵폐기물를 저장시설 건설 찬반 북구주민투표 청원운동은 이미 서명 6천명을 넘겼다"고 주장했다.


이어 "만약 산업부가 주민투표를 추진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모든 힘을 다해 자체 주민투표까지 성사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청와대는 지금이라도 국정과제 파탄 내는 성윤모 산업부장관을 해임하라"고 촉구했다.   허종학 기자

울산광역매일 교육사회부 기자입니다.
 
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포토
도심의 갈매기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