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올림픽 연기에 축구 출전 기준도 혼란
한국, 23명 가운데 11명이 1997년생 선수들
멕시코 대표팀도 최대 20명 출전 불발될 수도
기사입력  2020/03/25 [17:35]   편집부
▲  김학범 대한민국 U-23 축구대표팀 감독   © 편집부

 

 2020 도쿄올림픽이 내년으로 늦춰지면서 올림픽 종목 중 유일하게 연령대를 제한하고 있는 남자축구를 둘러싼 어떤 묘안이 나올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올림픽 남자축구는 만 23세 이하만 참가할 수 있다. 도쿄올림픽이 올 여름 열렸다면 1997년 1월1일 이후 출생자들만 뛸 수 있었던 셈이다.
하지만 올림픽이 2021년으로 밀리면서 상항이 꼬였다.

 

기준을 그대로 두면 내년 출전 가능 선수들의 나이가 24세로 넘어가고, 1998년1월1일을 기점으로 삼자니 1997년생들의 꿈을 앗아갈 수 있기 때문이다.
해외에서도 이 문제가 화두에 오르는 분위기다.


영국 가디언은 25일(한국시간) "그레이엄 아놀드 호주대표팀 감독이 호주올림픽위원회 위원장이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조정위원장을 맡고 있는 존 코츠에게 연락해 축구 출전 연령을 높여달라고 요구했다"고 소개했다.


호주는 도쿄올림픽 본선행을 확정한 팀 중 하나다. 아놀드 감독은 "출전 가능 연령대를 24세로 조정해 선수들이 계속 기회를 갖도록 해야 할 것이다. 이것이 공정한 일"이라고 전했다.
호주축구연맹 제임스 존스 회장도 거들었다. 그는 "올림픽에 참가할 자격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뛸 수 있어야 한다"면서 "선수들에게 이것은 무척 중요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스페인 아스는 멕시코의 사례를 예로 들었다.
아스는 "1년 연기에도 만23세 규정이 지속되면 멕시코는 최대 20명의 선수를 잃을 수도 있다"고 밝혔다.
그 근거로 아스는 멕시코가 지난 20일 열릴 예정이었던 북중미 지역예선에 23명 중 20명의 1997년생을 포함시킨 것을 들었다.


한국은 다른 나라와 달리 병역혜택이라는 당근이 걸려있어 더욱 예민할 수밖에 없다.
본인의 의지와 달리 한 번 뿐인 기회를 시도 조차 못하고 날릴 수도 있다.
올해 1월 도쿄올림픽 예선을 겸한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 출전했던 23명 중 11명이 1997년생들이다.

 

김학범 감독은 대한축구협회를 통해 "참가 연령 등 대회 연기에 따른 규정이 정리되는 것을 차분히 기다리고 향후 계획을 정리할 생각"이라는 입장을 내비쳤다.


발등에 불이 떨어진 것은 일본도 마찬가지다. 자국 올림픽에서 메달권 진입을 노리는 일본은 4년 전부터 2020년 만 23세를 넘지 않는 선수들을 위주로 팀을 다져왔다. 수 차례 실패에도 일본은 아랑곳하지 않고 도쿄올림픽만을 위해 긴 세월을 버텼다.


만일 1997년생이 못 뛰면 지금까지의 노력은 모두 수포로 돌아갈 수 있다.
개최국 일본이 입김을 넣는다면 의외로 문제가 쉽게 풀릴 수도 있다는 예상이 흘러나오는 이유다.
 뉴시스

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