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더미(Dummy)
기사입력  2020/03/31 [18:19]   김승 시인

자동차 충돌 시험장에서
화력발전소 컨베이어 벨트에서
지하철 스크린도어에서
사람 대신 죽어야 하는

 

등록금 마련을 위해 뛰어든 여름방학 아르바이트
퇴근 후 국밥 한 그릇 하자던 정태 형이
하얀 연탄재를 뒤집어써 눈만 반짝이던
나를 보면서 하던 말
하얀 마네킹

 

주말에 만나자던 정이의 모습이
스크린 도어에 어른거릴 때
컵라면 먹는 시간마저 반납했을 때
안~되~ 어머니의 목소리마저 저 깊은 터널 속으로 빠져들어 갔을 때

 

24살 대학 3학년이었다

 

전문가들이 가슴에 부딪힌 충격값과
벨트에 팔다리가 끼이면서 말려 들어간 시간과
가해졌던 기어의 이빨과 힘의 상관관계를 증명할 때까지
주검은 수습되지 않았다

 

계산은 오래 걸렸고
기억이 희미해질 즘
예비역 더미들이 그 자리에서 컵라면을 뜯고 있었다

 

더미라도 되겠다는 사람들이 늘었다는 소식이
매일 첫 뉴스를 장식했고
끝내 계산에 실패했다는 소식은 끄트머리 작은 글자로 자막처리 되었다

 


 

 

▲ 김승 시인    

우리는 지난 수년간 위험의 외주화라는 말을 수없이 많이 들어왔다. 구의역 스크린도어를 고치다 사고를 당한 청년의 나이는 19살이었고, 태안화력에서 컨베이어 벨트에서 사고를 당한 청년은 24살이었다. 꽃다운 나이에 위험으로 내몰린 우리의 젊은이들. 지금도 얼마나 많은 젊은이들이 그런 곳에서 일하고 있는지 모른다.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우리 사회가 좀 더 따뜻한 사회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으로 이 시를 쓴다.

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