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설>월성원전 맥스터 추가건설 울산시민 의견도 수렴해야
기사입력  2020/05/21 [16:38]   편집부

경주 월성원전 사용후 핵연료 임시저장시설(맥스터) 추가건설을 반대하는 목소리가 점점 커지고 있다. 특히 울산 북구의 경우 월성원전과 직선거리로 불과 7km 밖에 떨어지지 않은 곳으로 원전사고 발생 시 언제든지 큰 피해를 입을 가능성이 있는 곳이다.


원자력안전위원회와 경주 월성원전측이 맥스터 추가건설을 추진하면서 인근 지역주민만을 참여시켜 사업설명회와 의견수렴에 나서자 울산 북구 주민들이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북구 주민들도 피해가능 당사자 중 하나인데 왜 의견수렴을 하지 않느냐는 것이 이유다.


그러면서 울산 북구 주민들 의견이 반영되지 않은 맥스터 건설은 원천 반대한다며 다음 달 5일과 6일에 실시할 찬반주민투표 적극적인 지지를 당부하는 지지운동에 나섰다. 일부 NGO단체와 북구 주민 일부가 주도하는 반대운동이지만 울산시민 많은 수가 이들 의견에 동의하고 있다. 전문가들의 생각도 시민들과 크게 다르지 않은 상황이다.


지난 20일 원자력안전연구소 한병섭 소장이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모의 시뮬레이션 결과를 발표했다. 한 소장은 이날 발표에서 "월성원전서 심각한 중대사고가 났다고 가정할 경우 암 사망자는 울산이 642명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집단피폭선량 역시 울산이 1만4300시버트(Sv)로 가장 높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 소장은 또 "사고 발생 시 해당지역만 대피하는 게 아니라 울산 주변의 거주자 역시 대피하기 때문에 실제 대피시간은 시뮬레이션보다 더 늘어날 것이며 피폭 피해를 줄이기 위해 대피시간이 단축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울산도 시뮬레이션 결과 월성원전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구역이라며 그동안 발전소재지 또는 반경 5km 이내 관할 구역만 지급돼 온 원전지원금 등은 이제 지원금이 아닌 배상금의 개념으로 접근할 필요가 있다며 정부 정책 수립 시에 위와 같은 집단 선량을 고려해 수립해야 한다고 했다.


이처럼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기존 원전정책의 변화가 필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 하고 있는 만큼 실제 원전운영 주체인 원자력위원회와 한국수력원자력의 인식 전환이 필요한 때가 됐다. 경주 월성원전 맥스터 추가건설 논란은 사실 북구 일부주민과 NGO단체 사이에서만의 문제가 아니다. 울산시민 전체 안전과 관련된 문제로 바라봐야 한다.


울산은 전 세계에서 사례를 찾아 볼 수 없을 정도로 16기의 원자력발전소가 주민이 살고 있는 지역과 매우 근접하게 초 밀집해 있는 지역이다. 세계적으로 사례가 없기 때문에 원전밀집으로 인해 어떤 위험이 도사리고 있는지 파악조차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 같은 현실을 감안한다면 아무리 위험도가 낮은 수준이라 하더라도 방사능 위험을 안고 있는 사용 후 핵연료 보관시설을 추가 건설하는 문제에 대해 울산시민들의 의견을 묻는 것이 순서 아니겠는가. 맥스터 건설반대 주민투표추진위의 의견도 반대를 위한 반대가 아닌 북구 주민들의 의견이 반영되지 않은 맥스터 건설을 반대한다고 밝힌 것도 이와 같은 맥락이다.     

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