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설>이러다 `울산 대들보` 내려앉는 것 아닌 가
기사입력  2020/06/01 [17:56]   편집부

울산이 산업도시로 명맥을 이어갈 수 있는 건 자동차ㆍ조선ㆍ석유화학ㆍ기계 등 주력업종들 때문이다. 그 중에서도 자동차와 조선은 울산 산업의 `대들보` 같은 존재다. 울산 수출액의 약 70%를 차지하는 게 이들 품목이다. 이 두 종목의 수출길이 막히면 국내경제도 경제려니와 울산지역 경제가 사단이 난다. 그런데 신종 코로나 피해가 `울산 대들보`를 내려 앉힐 판이다. 정부의 처분만 바라보며 기다릴 수만은 없는 상황이다. 지방정부와 정치권이 서둘러 움직여야 한다.


신종 코로나로 인해 발생하는 확진자 예방에, 또 그로부터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ㆍ영세업체 대책에 몰입하다보니 정작 지역을 먹여 살리다시피 하는 주력산업 사정에 지방정부가 무감각했던 게 사실이다. 또 자동차ㆍ조선 같은 국가산업에 지방정부가 이래라 저래라 참여하기엔 한계가 있는 것도 사실이다.


그래서 한편으론 걱정을 하면서도 짐짓 정부가 알아서 하겠거니 믿었었는데 들려오는 소리가 고약하다. 지난 1월부터 3월말까지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의 올해 1분기 해외수출 물량을 조사했더니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 가량 줄었다고 한다. 현대중공업 조선부문이 확보한 해외수주도 당초 연간 목표액의 6.7%를 메우는데 그쳤다는 것이다.


이대로 두면 대기업뿐만 아니라 그에다 생명 줄을 매달고 있는 협력업체들이 결딴난다. 예컨대 현대차 울산공장 하나만 바라보고 있는 협력업체가 무려 3천여 개다. 신종 코로나로 해외수출이 급감하면 우선 이들 업체가 문을 닫아야 한다.


벌써부터 구조조정을 한다느니, 무급휴직을 실시했다느니 야단법석이다. 그런데 이런 협력업체가 궁지에 몰리면 울산지역 경제가 그대로 직격탄을 맞는다. 이렇게 되면 지역 확진자 감염이 확산되느냐 마느냐보다 향후 닥쳐올 지역 경제상황이 더 엄중해질 수밖에 없다.


대기업과 관련된 문제인 만큼 원칙적으론 정부가 대책마련에 나서야 하지만 정부도 코가 석자다. 당장 신종 코로나 확산예방과 그로 인한 국내 경제피해 회복에 매달리기에도 힘이 벅찬 상태다. 한마디로 울산 내부사정에까지 눈을 돌릴 겨를이 없는 것이다.


그러니 목마른 사람이 우물을 팔 수 밖에 없지 않은가. 지방정부와 지역 정치권이 중앙정부와 집권당에 이 문제를 거듭 거론하고 설명해 대들보가 내려앉는 일은 없도록 해야 한다. 특히 아무 죄 없는 근로자들이 무단히 일자리를 잃는 일은 없도록 해야 할 것이다. 마침 21대 국회가 개원된 만큼 지역출신 국회의원들이 어떤 지원책을 이끌어 낼 수 있을지 궁금하다.

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