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정의 축
기사입력  2020/06/02 [16:16]   이지희 시인

응급 처치에도 바퀴는 자꾸 헛돈다

 

초조한 남자가 안간힘 쓰며 응급실 간이침대를 당겨보지만
바퀴 한 개가 드러누워 꼼짝하지 않는다
급성으로 내달리다
한숨의 무게에 주저앉은 바퀴

 

인류 최고의 발명품이 바퀴라 했던가
고립되지 않으려 굴러왔던 가풀막의 시간
모로 눕는 것이 통증을 이기는 방식이라고
고정핀 꽂고 누워있다.

 

생의 트랙 겨우 한 바퀴도 완주하지 못한 여자가 버둥거린다
팔다리를 고정시키던 남자
고요한 쪽잠 데려올 간호사를 부르고

 

만성통증의 긴긴 시간들에게 거즈를 물리면
낡은 바퀴를 주축으로 나머지 세 개의 바퀴가
시곗바늘처럼 돈다

 


 

 

▲ 이지희 시인    

2020년 봄의 통증은 간헐적이지만 아프게 지속적이다. 병실과 응급실에서 언뜻 지저귀는 새들의 노래인 줄 알았던 것이 고통의 신음소리다. 한 세기도 온전할 수 없는 나약한 인간, 안온한 삶의 바퀴 네 개가 모두 온전할 수 없어 오늘도 모로 눕는다.

 

 

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