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양이 액체설
기사입력  2020/06/04 [17:06]   강서일 시인

고양이는 액체라고 주장하는 사람이 있다.*
맞지도 않는 종이상자에 몸을 맞추고
동그란 어항에도 구겨져 들어가는 고양이는
분명 흐르는 액체다, 딱딱한 책이 아니다.
(그는 분명 시인이며 화가일 것이다.
시인은 엉뚱한 시론으로 언어를 조작하여
새로운 사실을 발견한다. 언어로 고정된
이미지를 흔들어 또 다른 사물을 창조하고
화가는 형태를 부수어 뒷면을 보여준다.)
그렇다면 이 세상의 모든 것은 끝내
시간 앞에 액체다.
나무도 비단뱀도 남한산성도 액체다. 녹아 흐른다,
흐르고 흘러 어느 순간에
기체가 될 것이다. 그러니 사람들이여
금광을 가졌다고 좋아하지 말지어다.
금보다 먼저 당신이 액화하고 기화되어 사라질 것이다.
그럼 우리집 고양이는 액체가 아니라
기체다, 라고 나는 주장한다. 그렇게 우기고 보니
왠지 몸이 가볍고
늦은 봄밤이 더욱 향기롭다, 액체 고양이여!

 

*프랑스 리옹대학 물리학 연구소 과학자 ‘파르딘 마크-앙투완’의 가설.

 


 

 

▲ 강서일 시인   

본의 아니게 고양이 한 마리를 키우게 되었다. 사람들은 누구나 관심 없는 대상은 잘 모른다. 길섶에 붉은 인삼꽃이 피어 있어도 땅속에 묻힌 인삼을 알아보지 못하고, 태백산맥의 높새바람이 불어도 도시의 직장인들은 그 기미를 알아차리지 못한다. 고양이를 키우면서 그의 울음이 여러 가지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고, 고양이가 액체라는 가설에도 저절로 눈길이 갔다. 시적이다. 물리학자의 시선이 때로는 시인의 시선과 일치할 때도 있다는 사실은, 참으로 흥미로운 일이다. 그래서 나는 한 발 더 나갔다. 우리집 고양이는 액체가 아니라 기체라고 박박 우기고 보니, 왠지 몸이 가벼워지면서 10cm쯤 공중부양 되는 느낌이었다.

 

 

 

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