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는 지금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유엔무역개발회의, 전기차 붐 후유증 우려
기사입력  2020/06/29 [16:10]   편집부

유엔무역개발회의 ( UNCTAD)가 최근 붐을 이루고 있는 듯한 전기차 배터리 생산 경쟁에 대해 그 후유증을 우려하는 경고를 내놓았다고 유엔본부가 발간하는 유엔뉴스 ((UN News )가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유엔의 무역기구인 UNCTAD는 전기 배터리 생산 경쟁으로 인한 사회적, 환경적 영향, 특히 원료인 광물질의 개발과 고갈, 생산과정에서의 인권 침해등에 긴급히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으로 유엔 뉴스는 전했다. 최근 몇 년 새 전기차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수요가 급속하게 늘어나, 앞으로 10년간 약 2300만대가 팔릴 것으로  UNCTAD 는 예측하고 있다.


이에 따라 현재 약 70억달러( 8조 4140억 원) 규모의 충전식 자동차 배터리 시장도 앞으로 2024년에는 580억달러 (69조 6,870억 원)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이 무역기구는 밝혔다.


전기차 시대로의 전환은 세계적으로 화석연료 의존도를 낮추려는 움직임과 인체에 유해한 온실가스 배출로 인한 기후변화를 막으려는 운동이 전개되면서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하지만 새로운 광물질이 사용되는 자동차 배터리로 인한 자원 고갈과 배터리생산 및 사용이 극소수 나라에만 집중되는 현상은 새로운 수 많은 문제를 일으킬 것으로 우려된다.


예를 들어 전 세계 코발트 생산량의 3분의2을 생산하는 콩고민주공화국(DRC)에서는 그 중 20%의 공급량이 나오는 광산회사에서 아동 인권유린사태가 일어나고 있는 것으로 유엔아동기금( 유니세프)은 보고했다.  이 곳에서는 약 4만명의 어린이들이 푼돈을 받고 위험한 광산 노동에 내몰리고 있다는 것이다.


또한 칠레에서는 리튬광산이  살라르 데 아타마카 지방의 물을 거의 65%나 사용해서 가뜩이나 건조한 세계적인 사막지대가 물을 뽑아내는 관정들로 심한 피해를 입고 있다고 보고되었다.  이 때문에 이 지역 키노아 재배 농부들과 라마 목장을 하는 목축인들이 조상으로부터 전해 내려온 직업과 터전을 떠나고 있다.


그 뿐 아니라 환경의 악화, 경관 훼손,  토양 오염,  지하수 고갈과 오염으로 사람이 살기 힘든 곳으로 변해간다.

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