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황희찬, 독일ㆍ영국 구단 제안받아
독일 분데스리가 `신흥강호` 라이프치히 유력
기사입력  2020/06/29 [16:49]   뉴시스

오스트리아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레드불 잘츠부르크의 7연패를 이끈 한국 축구국가대표 공격수 황희찬(24)의 유럽 빅리그 이적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29일(한국시간) 열린 하트베르크와의 2019~2020시즌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 30라운드 홈 경기에서 황희찬은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잘츠부르크의 3-0 완승을 견인했다.


이날 승리로 잘츠부르크는 남은 2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시즌 우승을 확정했다. 정규리그 7연패다.


최고의 시즌을 보내고 있는 황희찬은 오스트리아 리그에서만 11골 11도움을 기록 중이다. 모든 대회에선 16골 21도움으로 총 36개의 공격 포인트를 쓸어 담았다.


특히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도 리버풀(잉글랜드), 나폴리(이탈리아) 등 강팀을 상대로 득점포를 가동하는 등 강한 인상을 남겼다.


내년 여름까지 잘츠부르크와 계약이 돼 있는 황희찬은 이번 여름 이적이 확실시된다.


유럽의 거상으로 불리는 잘츠부르크가 황희찬의 몸값을 챙기려면 다가올 이적시장을 활용해야 한다. 황희찬의 이적료는 1천만 유로(약 135억원)에서 1천500만 유로(약 202억원)로 평가된다. 7연패를 확정한 뒤 잘츠부르크의 프라운드 단장도 황희찬과의 작별을 인정했다.


그는 오스트리아 스카이스포츠를 통해 "황희찬과 1년 계약이 남았지만, 재계약은 힘들 것"이라며 "독일 분데스리가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구단으로부터 제안을 받았다"라고 말했다.


황희찬의 차기 행선지로 유력한 구단은 분데스리가 신흥강호 라이프치히와 EPL 에버턴, 사우스햄튼이다.


최근 주전 골잡이 티모 베르너를 첼시로 이적시킨 라이프치히는 대체자로 황희찬을 후보에 올려놓았다. 라이프치히와 잘츠부르크는 같은 레드불 그룹 소속으로 자매구단이다. 황희찬의 이적 가능성이 가장 높은 팀이다.


세계적인 명장 카를로 안첼로티 감독이 이끄는 에버턴도 오래전부터 황희찬을 지켜본 것으로 알려졌다.


잘츠부르크의 시즌 우승이 확정된 만큼, 황희찬의 이적은 빠르면 7월 초에 성사될 가능성이 있다.
  뉴시스

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포토
무궁화와 태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