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KOVO컵대회, 22일 제천서 개막…관중 입장은 논의 중
김연경, 국내 복귀전 가능성에 관심
기사입력  2020/08/05 [16:48]   뉴시스
▲ 11년만에 국내 프로배구 V리그로 복귀해 흥국생명 유니폼을 입은 김연경이 지난달 29일 오전 경기 용인시 기흥구 흥국생명 연수원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올 시즌 V-리그의 판도를 엿볼 수 있는 KOVO컵 대회가 열린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오는 22일부터 9월5일까지 2020 제천 KOVO컵 프로배구대회를 진행한다"고 5일 밝혔다.


관중 입장 여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정부 당국과 관중 허용을 놓고 논의 중인 KOVO는 곧 방침을 정해 발표할 계획이다.


남자부는 22일부터 29일까지 대회가 치러진다. 프로 7개 팀 외에 국군체육부대(상무)까지 8개 팀이 나선다.


지난해 대회 성적을 기준으로 A조에 대한항공, KB손해보험, 삼성화재, 현대캐피탈이 이름을 올렸다. B조에는 OK저축은행, 우리카드, 상무, 한국전력이 속해있다.


남자부는 조별예선을 통해 상위 2팀이 4강에 오른다. 토너먼트를 통해 우승자를 가리게 된다. 여자부는 30일부터 다음달 5일까지 열린다.


프로 6개 팀이 참가하는 가운데 A조에는 김연경이 복귀한 흥국생명과 현대건설, IBK기업은행이 묶여있다.


흥국생명은 현대건설과 30일 개막전을 치른다. 이 경기는 김연경의 국내 복귀전이 될 가능성도 높다.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은 앞서 "컵대회까지 최대한 몸을 끌어올려서 될 수 있으면 (김연경을) 경기에 내보내겠다"고 말했다. B조에는 KGC인삼공사, GS칼텍스, 한국도로공사가 이름을 올렸다.


여자부는 풀리그를 통해 조별예선을 치른 뒤 조 순위 결정전을 갖는다.


A조 2위와 B조 2위, A조 1위와 B조 3위, A조 3위와 B조 1위가 맞대결을 펼친다. 이를 통해 각 조 상위 2개 팀이 준결승에 나서고, 토너먼트로 우승자를 뽑는다. 뉴시스

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