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버들국수
기사입력  2020/08/06 [16:46]   박재옥 시인

내걸린 국숫발이 낭창낭창하다
툇마루에 떨어지는 한가로운 햇빛이 
꾸벅꾸벅 졸고 있는 날은 

 

얼른 국수 한 뭉치 사오라는
젊은 엄마 목소리 다급히 건너오고,  
식전 강아지마냥 국수틀집으로 향하는 
발자국 소리 뛰어온다 

 

국수 한 그릇 멸치 육수 국물에
훌훌 말아 먹고 나서
이 골목 저 골목 참견하고 다니던 일이
가장 신나고 재미있었던

 

생긴 대로의 허름한 담장 맞대고
한 그릇씩 퍼주고 먹는 맛에
허기진 뱃고랑 채우고 살았던 시절은
발뒤꿈치로 여울물처럼 급하게 빠져나갔으니
 
흐린 날, 젖은 국수를 널어본 사람은 안다
소망은 바람의 바깥에 걸려 있다는 것을

 


 

 

▲ 박재옥 시인   

충남 예산장터에 가보면 버들국수가 국숫집 마당에 내결려 있습니다. 버드나무처럼 낭창낭창하게 바람에 흔들리기에 버들국수라고 이름 붙여진 게 아닌가 합니다. 그 모습은 사실 우리의 7, 80년대 시절에는 흔한 풍경이었지요. 국수가 주식이다시피하여 집에서 국수 먹는 날이 많았으니까요. 버들국수를 먹으면서 추억은 별처럼 돋습니다. 어려웠던 시절이였지만 한편으로는 그립습니다. 지금은 많이 없어진 정이 그리운 것인지도 모릅니다. 이웃과의 정이 살아있던 그 때를 떠올리는 것만으로도 시의 의미는 충분하다고 봅니다.

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