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첫 선발 ERA 0.33…김광현, MLB 역대 2위
7이닝 6K 무실점 `3승 무산`…방어율 0.63
24이닝 연속 비자책, 건강하게 돌아온 김광현
기사입력  2020/09/15 [18:26]   편집부
▲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김광현이 14일(현지시간) 미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 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MLB) 밀워키와의 연속경기 1차전 1회 투구하고 있는 모습. © 편집부


 `KK` 김광현(32ㆍ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완벽한 모습으로 돌아왔다.
김광현은 15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MLB)`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 7이닝 3피안타 3볼넷 6탈삼진 무실점 역투를 펼쳤다.


지난 2일 신시내티전에서 시즌 2승째를 거둔 이후 13일 만의 복귀전이었다. 김광현은 신장 경색으로 인한 복통에 지난 7일자로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 MLB 입성 첫 해 선발 투수로 입지를 굳히던 중 만난 뜻밖의 암초였다.


다시 마운드에 선 김광현은 한결 더 강해진 모습으로 마운드를 지배했다.
김광현은 3개의 피안타를 허용했지만 연속 안타는 철저히 막았다.
투수에게 가장 좋지 않다는 볼넷도 3개 뿐이었다. 좀처럼 위기를 자초하는 법이 없었다. 데뷔 후 최다 이닝과 최다 탈삼진 기록도 다시 썼다.


베이스볼 서번트에 따르면 김광현의 이날 최고 구속은 92.2마일(148.4㎞), 포심패스트볼 평균 구속은 89.9마일(144.68㎞)이 찍혔다.
MLB에서 결코 빠르다고 할 수 없는 수치이지만 김광현은 안정된 제구와 주무기인 슬라이더를 앞세워 타자들을 돌려세웠다.
무실점 행진은 이날도 계속됐다.


7이닝을 보탠 김광현은 연속 비자책점 기록을 24이닝까지 늘렸다. 더 이상 내려갈 곳이 없어보였던 평균자책점은 0.83에서 0.63으로 낮췄다.
타선의 지원을 받지 못해 승리를 차지하지 못했을 뿐, 김광현은 선발투수로서 자신의 역할을 완벽하게 수행했다. 데뷔전에서 마무리 투수로 등판해 1이닝 2피안타 2실점으로 혼쭐이 났던 김광현은 익숙한 선발 투수의 옷을 입은 뒤 훨훨 날고 있다.


이날 포함 김광현의 선발 5경기 평균자책점은 0.33에 불과하다.
ESPN은 "신인 투수의 선발 첫 5경기 평균자책점 0.33은 집계를 시작한 1913년 이후 양대리그 2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라고 소개했다. 뉴시스

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