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中ㆍ대만, 무력충돌 긴장고조…왕양 "분리독립 출구없어"
기사입력  2020/09/21 [16:00]   편집부

미 국무부 경제 담당 키스 크라크 차관의 대만 방문으로 중국과 대만 양측간 무력 충돌 위험이 고조됐다.


21일 중국 관영 환추스바오는 "지난 19일 대만해협 상공에서는 중국군 전투기 6대가 대만 전투기 2대를 포위하는 사태가 벌어졌다"고 전했다. 대만 전투기들은 `대만해협 중간선`을 침범한 중국 전투기에 대응하기 위해 긴급 발진했다. 


중국과 대만 언론에 따르면 중국의 군용기 19대는 18, 19일 이틀 연속 `대만해협 중간선`을 넘어오는 등 무력시위를 벌였다. 중간선을 침범한 중국 군용기에는 젠(殲ㆍJ)-16 전투기, 젠-11, 젠-10, 훙(轟ㆍH)-6 폭격기 등이 포함됐다.


20일 오전 중국 전투기는 또다시 대만 서남 공역에 모습을 드러냈다.


EP-3 미군 정찰기도 동일 공역을 비행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미국, 중국, 대만 전투기가 같은 공역을 비행하는 이례적인 상황도 연출됐다. 군의 군사작전 이외 중국 정부의 비난 목소리도 높아졌다.


중국 최고지도부 구성원인 왕양 정치국 상무위원이자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 주석은 20일에 개막한 `21기 해협포럼` 축사에서 "대만 분리독립은 출구가 없고, `협양자중(挾洋自重ㆍ외부의 세력을 등에 업고 힘을 키우다)`, 궁지에 몰려 모험하는 행위는 대만이 감당못한 위험을 가져다 준다"고 밝혔다.


왕 위원은 "중국은 주권, 안보, 발전이익에 대한 그어떤 침해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울산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