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조성대 후보, 천안함 폭침 성적 연관 희화화"
서범수 의원, 성적 수치심 유발 발언 조후보자 사퇴 요구
기사입력  2020/09/24 [19:10]   정종식 기자
▲ 서범수 의원  

지난 22일 중앙선거관리원회 인사청문회를 마친 조성대 후보자가 지난 2010년 5월 27일 자신의 트윗에 성적수치심을 불러일으키는 `딜도`와 46명의 대한민국 청년이 희생된 천안함 폭침사건을 연관시킨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국민의힘 서범수 국회의원(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이 24일 국회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이 같은 사실을 밝히면서 조성대 후보자에게 중앙선거관리위원 후보직을 자진사퇴 할 것을 촉구했다.


서 의원은 이날 "대한민국 헌법과 선거관리위원회 법은 중앙선거관리위원의 정치적 중립과 공정에 관해 엄격히 규정하고 있고, 조후보자 스스로 도 인사청문회에서 선관위원이 갖추어야 할 가장 필수적인 자질에 대해 `어떠한 경우에도 특정정당이나 정파에 치우치지 않고, 고도의 공정성과 중립성을 견지하여야 한다`고 밝힌 바 있지만 조후보자의 과거 행적과 발언을 보면, 전혀 그렇지 않다"고 지적했다.


서 의원은 이어 "천안암과 관련해 있을 수 없는 발언을 했다"고 말 한 뒤 "천안함의 진실은 이제 밝혀져야 하지 않나? 북한이 초계함만 두 동강내며, 초계함 밑의 파편을 물고기들이 다 뜯어먹는 그런 친환경 어뢰를 개발했다는 이 놀랄만한 개그 앞에 진실은? 이라며 천안함으로 희생된 46명의 용사들과 유가족과 대한민국 국군을 우롱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조성대 후보자가 2010년 5월 27일 자신의 트윗에서 `가방 안에 뭘 넣고 다니나, 불온 물건이라도 넣고 다녀야 할 판, 인간어뢰(dildo)라도 넣고 다녀볼까`라며 천안암 사건과 `딜도`를 연관시키는 정말 경악스러운 표현까지 서슴치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서 의원은 "어떻게 46명의 우리 대한민국 군인들이 사망한 천안함 사건과 딜도를 연관시킨단 말이냐"며 "차마 입에 담기도 부끄러운 이런 성적 수치심을 불러일으키는 용어를 천안함 사건에 갖다 붙인 조 후보자는 자진사퇴 할 것"을 요구했다.
   정종식 기자

성실하게 진실하게 담대하게
 
울산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