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장밋빛 비강진
기사입력  2020/11/19 [19:26]   박선희 시인

 빛을 꽃이라 쓰자
하루 지나 이틀 삼일
시간이 지날수록 더 많은 꽃이 피어나
몸 전체가 꽃밭이 되었구나

 

네 몸을 빌려 피어난 붉은 꽃
이 한 철,
내내 번져야만 진다는데
씻어낼 수가 없구나

 

꽃이 몸에 핀다는 건
독소가 몸을 뚫고 솟아오른다는 것
한바탕 울음을 쏟아내듯
몸에 길을 낸 붉은 꽃길
꽃은 그 길이 살길이라는 듯
그래야 살 수 있다는 듯

 

화사한 병색을 닦아주고 싶다
마구 흔들어 우수수 떨어뜨려 주고 싶다

 

손을 쓸 수 없을지 몰라요
피아노 치는 내게 했던 의사의 말
하늘이 무너질 것 같던
부러진 손목뼈가 붙으며 노래가 되었듯

 

아이야!
붉게 붉게 붉은 자국을 토해내는 이 꽃도
네 안에 품어서 피워 보내자

 


 

 

▲ 박선희 시인  

아이의 온몸에 갑자기 붉은 반점이 올라왔다 병원에 갔더니 병명이 장밋빛 비강진이란다 그 병명을 듣는 순간 ‘빛’이 ‘꽃’이라는 생각이 들어 쓰게 된 작품이다 3개월이 지나야 사라진다는 붉은 반점, 꽃이 몸에 핀다는 건, 몸이 밖으로 길을 내고 있다는 것. 길을 내서라도 몸을 살리기 위한 몸의 몸부림이다. ‘하늘이 무너질 것 같던 부러진 손목뼈가 붙으며 노래가 되었듯’ 아무리 안타까워도 시간을 견뎌야한다는 메시지를 딸에게 주고 싶었다

울산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