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영남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수과원, 동해 명물 `대문어` 보호구역 추가 지정
기사입력  2020/11/30 [16:47]   황상동 기자
동해명물 대문어


 국립수산과학원은 동해 특산물인 `대문어` 자원관리를 위한 방안으로 2018년에 이어 2번째로 `수산자원관리수면`이 지정됐다.


수산자원관리수면(대문어 보호구역)은 대문어가 서식하면서 알을 놓고 부화시킬 수 있도록 인공어초가 구축된 해역으로, 대문어 어획 규제가 포함된 수역을 말한다.

 

이번 관리수면의 지정은 수산과학원의 대문어 자원회복을 위한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수산과학원ㆍ강릉시ㆍ어업인들의 요청에 따라 강원도(환동해본부)에서 강릉시 연곡면 영진항 인근해역에 180ha의 규모로 지정했다. 강원도에서는 대문어 산란장과 서식장을 보호하기 위해 2018년에 동해시 묵호 연안에 110ha 규모로 관리수면으로 지정해 산란시기인 1월 1일~5월 31일까지 대문어 어획을 전면 금지시킨 바 있다.


이번에 2번째로 지정된 강릉시 수산생물 산란서식장 수산자원관리수면에서는 포획금지 규정을 보다 강화해 1년 내내 대문어를 일절 잡을 수 없도록 연중 포획금지가 설정됐다.


국립수산과학원 동해수산연구소는 대문어 보호구역 지정을 위해 지난해부터 강원도, 강릉시, 관계 어민 등과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협의안을 이끌어냈다.


동해수산연구소는 앞으로 강원도 고성군, 경상북도 포항시 주변 해역 등에도 대문어 보호구역 추가 지정을 목표로 지자체, 어업인 등과 지속적으로 협의하고 있다.


최완현 수산과학원장은 "대문어 어획량은 1990년대 후반 약 5500t을 기록했다가 최근 10년간 평균 어획량은 약 3900t으로 감소경향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또 "이번에 2번째로 동해안 대문어 보호구역을 지정한 만큼 대문어 자원회복과 어업인 소득증대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황상동 기자

울산광역매일 부산 본부장
 
울산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