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프로축구 정조국 은퇴 "과분한 사랑 받았다"
K리그2 공로상 시상식서 18년 프로 생활 마무리
기사입력  2020/11/30 [18:14]   편집부

 

▲    K리그2 제주 유나이티드의 베테랑 공격수 정조국.


프로축구 제주 유나이티드의 `베테랑 공격수` 정조국이 K리그2 대상 시상식에서 공로상을 받으며 18년 현역 생활을 마무리했다. 
정조국은 지난달 30일 서울 종로구 아산정책연구원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대상 시상식 2020에서 공로상을 수상했다.


정조국은 "그동안 축구선수로 살아가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라운드에서 받은 사랑을 이제는 그라운드 밖에서 계속 보답하고자 한다"라며 은퇴를 공식 발표했다.
2003년 안양LG(현 FC서울)에 입단해 프로 생활을 시작한 정조국은 첫해 32경기에서 12골 2도움으로 신인상을 받았다.


이후 2020년까지 K리그에서만 총 17시즌을 뒤며 개인 통산 K리그 392경기 121골 29도움을 기록, K리그를 대표하는 공격수로 활약했다.
정조국은 서울, 경찰청, 광주, 강원, 제주 등 총 5개 팀에 몸담으며 K리그 우승 2회(2010ㆍ2012년), K리그2 우승 1회(2020년), FA컵 우승 1회(2015년), 리그컵 우승 2회(2006ㆍ2010년) 등 총 6번의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또 각급 연령별 대표팀과 A대표팀에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공격수로 활약했고, 지난 2011년엔 프랑스 리그에 진출해 AJ 오세르와 AS 낭시에서 뛰기도 했다.
정조국은 2016년 광주 소속으로 총 31경기 출전 20골을 기록하며 최다득점상, 베스트11 공격수 부문, 최우수선수상(MVP)을 휩쓸었다.


리그 우승팀이나 준우승팀 소속이 아닌 선수가 해당 시즌 MVP를 차지한 건 정조국이 유일하다. 또 K리그에서 신인상, 최우수선수, 최다득점상을 모두 수상한 선수는 정조국과 이동국, 신태용 전 축구대표팀 감독 등 3명뿐이다.


제주에서 선수 생활 마지막을 보낸 정조국은 "그동안 정말 과분한 사랑을 받았다고 생각한다. 같이 구슬땀을 흘렸던 선후배들에게도 진심 어린 마음으로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의 사랑 잊지 않고 더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라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뉴시스

울산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