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올 시즌 휩쓴 KT 위즈 로하스, MVP수상
KT, 창단 첫 MVP 배출
기사입력  2020/11/30 [18:15]   편집부

 

▲    지난달 30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 시상식에서 MVP상을 수상한 kt위즈 로하스가 영상으로 소감을 전하고 있다.


최고의 시즌을 보낸 멜 로하스 주니어(30ㆍKT 위즈)가 최우수선수(MVP)를 거머쥐며 화려한 피날레를 했다.
로하스는 지난달 30일 서울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 KBO시상식에서 MVP로 이름이 불렸다. 


로하스는 896점 만점의 프로야구 출입기자단 투표에서 총 653점(1위 71표, 2위 17표, 3위 4표, 4위 2표, 5위 1표)을 받아 NC 다이노스 양의지(374점), 두산 베어스 라울 알칸타라(319점)를 크게 따돌렸다. 


외국인 선수가 MVP를 수상한 건 타이론 우즈(OB 베어스ㆍ1998년), 다니엘 리오스(두산 베어스ㆍ2007년), 에릭 테임즈(NCㆍ2015년), 더스틴 니퍼트(두산ㆍ2016년), 조쉬 린드블럼(두산ㆍ2019년)에 이어 6번째다. 외국인 타자로만 놓고 보면 우즈와 테임즈에 이어 3번째다.
2017시즌 중 대체 선수로 KT에 합류한 로하스는 그해 18홈런을 때려내며 순조롭게 KBO리그에 안착했다. 이후 꾸준한 활약을 펼치며 리그 최고의 타자로 거듭났다.


올해는 기량이 만개했다. 142경기에서 타율 0.349, 47홈런 135타점 116득점으로 화려한 성적을 냈다.
홈런ㆍ타점ㆍ득점ㆍ장타율(0.680) 부문 1위를 휩쓸었고, 타율ㆍ최다안타(192) 부문에서도 2위에 올랐다. 출루율(0.433)도 3위를 차지했다.


로하스의 질주에 KT도 고공비행을 했다. KT는 올해 무서운 타자 로하스를 앞세워 창단 첫 포스트시즌을 맞이했다. 시즌을 마친 로하스는 이달 중순 미국으로 돌아가 시상식에 참석하지 못했다. 대신 영상을 통해 "큰 상을 받아 감사드린다. 가족과 팬분들이 응원해주셔서 가능했다. 코치진과 프런트, 동료가 없었다면 상을 받는 건 불가능했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시상식에 참여할 수 없게 돼 아쉽다. 아들이 태어났지만, 시간을 보내지 못했고 가족과 함께하기 위해 한국을 떠나 불참하게 됐다"며 "내년에도 KT에서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뉴시스

울산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