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울산교육 공무직, 복리후생 차별 규탄ㆍ철야농성 돌입 예고
명절휴가비ㆍ식대ㆍ복지포인트 차별 해소 요구
임금교섭 제자리 걸음마 수준…노조 파업 내몰아
기사입력  2020/11/30 [19:32]   허종학 기자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울산지부가 교육공무직 노동자들에 대한 복리후생 차별을 규탄하며 무기한 철야농성과 총파업에 돌입하기로 해 긴장감이 돌고 있다.


공무직 울산지부는 30일 보도자료를 통해 "임금 교섭이 진행되고 있지만 시교육청은 최초 제시안에서 거의 한 발도 나가지 않고 버티며 노조를 파업으로 내몰고 있다"고 규탄했다.
울산지부는 "정규직의 임금인상 총액보다 못한 인상안은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했다.
구체적으로 명절휴가비, 식대, 복지포인트 등 복리후생의 차별 해소를 요구했다.


이들은 "복리후생성 임금은 법리적으로도 차별해서는 안 된다"며 "같은 사용자 소속 직원이면 누구나 그 직위나 직무, 업무량과 상관없이 동일하게 지급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울산지부에 따르면 시ㆍ도교육청은 공무원들이 임금총액이 연 100만원 가량 인상될 때 비정규직에겐 연 20여만원을 고집하며 코로나19를 비정규직 차별의 기회로 활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전국 시ㆍ도교육감들은 조속히 의견을 모아 총파업으로 치닫는 현 교섭 상황을 해결하고 합의에 이르도록 진척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상식적인 교섭안을 제시하지 않는다면 2차 돌봄 파업에 이어 3차는 전 직종 총파업에 돌입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울산지부는 "차별과 격차를 좁히기는커녕 오히려 차별을 늘리는 임금은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철야농성은 연말 총력투쟁의 신호탄"이라며 "코로나19 방역과 수능에 차질이 없는 한 시위 등 할 수 있는 총력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철야농성은 전국 시ㆍ도교육청에서 동시에 진행된다.
 허종학 기자

 

울산광역매일 교육사회부 기자입니다.
 
울산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