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부경대, 첨단 친환경 실습선 `백경호` 인수식
30일 대선조선(주) 영도 조선소 … 3997톤 수산계 최대 실습선
기사입력  2020/11/30 [19:44]   허종학 기자

 

장영수 총장(왼쪽 두 번째) 등 행사 참석자들이 백경호를 배경으로 기념촬영하고 있다.


부경대학교(총장 장영수)와 대선조선(주)(대표이사 이수근)은 30일 오전 대선조선 영도 조선소 중앙 안벽에서 신조실습선 백경호(白鯨號) 인수식을 개최했다.


이번 인수식은 부경대가 대선조선(주)으로부터 건조를 마친 백경호를 공식적으로 인수하는 행사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에 따른 방역수칙 준수를 위해 부경대와 대선조선(주), 한국선급, 케이알이엔지니어링(주) 필수 관계자만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백경호 건조공정 소개를 시작으로 백경호 명명, 선급증서 전달, 혼블로잉(Horn Blowing?선박 탄생을 알리는 뱃고동) 등이 진행됐다. 


수산계 최대 실습선인 백경호는 정부예산 532억 원이 투입돼 대선조선(주)이 2019년 4월부터 건조한 선박이다. 길이 97 미터, 폭 15.4 미터, 총톤수 3997 톤으로 승무원과 실습생 등 160명이 승선할 수 있으며 최대 속력은 16 노트다.  


최신 클라우딩 컴퓨터시스템과 LAN설비를 갖춰 선내 네트워킹 및 항해ㆍ기관 정보 실시간 모니터링이 가능한 선박관리시스템, 이를 활용한 시뮬레이션 실습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대기오염 방지를 위해 실습선 중 최고 수준인 TIER3 등급의 배출가스저감장치를 갖춘 친환경 선박이며, 선박자동위치제어시스템(DPS)을 장착해 장시간 한 자리에서 실습활동이 가능하다는 점도 특징이다.  


백경호의 이름은 1960년대 우리나라 원양어업을 처음 개척했던 부경대 실습선 백경호의 이름을 다시 명명한 것이다. 부경대는 백경호와 함께 지난 2015년 완공된 해양탐사선 나라호(1494톤) 등 두 척의 최첨단 `바다 캠퍼스`로 대양을 누비면서 해양개척에 나서게 된다.


이날 부경대 장영수 총장은 "부경대는 수산해양과학기술의 중심 대학으로 오늘날 최고의 수산해양 특성화 교육시스템과 경쟁력을 갖춘 국립대학으로 성장 발전해 왔다."면서, "백경호 인수를 계기로 수산해양과학기술의 메카로서 연구와 인재양성에 매진하고 미래 성장 동력인 수산해양산업을 새롭게 꽃피워나가겠다."고 밝혔다.   허종학 기자

울산광역매일 교육사회부 기자입니다.
 
울산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