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울산교육청, 초ㆍ중등 교원 2차 임용시험 준비 만전
시교육청 교육공무직 채용시험
3개 시험에 총 1천674명 응시
코로니 확진자 별도 장소 응시
기사입력  2021/01/13 [16:34]   허종학 기자

 울산시교육청이 2021학년도 초ㆍ중등 교원 2차 임용시험과 교육공무직 채용시험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13일 시교육청에 따르면 2021학년도 2차 공립 유치원ㆍ초등학교ㆍ특수학교 교사 신규 임용시험은 13일부터 15일까지 치러진다.


교육공무직 소양평가는 오는 16일 시행된다. 공ㆍ사립 중등학교 교사, 보건ㆍ사서ㆍ영양ㆍ전문상담ㆍ특수교사 신규 임용시험은 20일, 26~27일 치러진다. 유ㆍ초등 269명, 중등 318명, 교육공무직 1천87명 등 3개 시험에 모두 1천674명이 응시한다.


지난해 하반기 치러진 교원 임용 1차 시험에는 확진자가 응시할 수 없었지만 교육부가 최근 헌법재판소 결정과 방역 당국 시험 방역관리 안내 등을 고려해 지침을 변경하면서 확진자도 임용시험에 응시할 수 있게 됐다. 시교육청은 시험장 방역 대책 점검과 함께 이번 시험에는 코로나19 확진자도 별도 장소에서 철저한 방역 관리하에 응시할 수 있도록 했다.


확진 판정을 받은 응시생은 교육청에 즉시 신고한 후 안내에 따라 시험을 치른다. 시험응시를 희망하는 확진 수험생은 시험응시가 가능하다는 주치의 소견서를 제출해야 한다. 시험 응시 중에 확진이 확인되면, 별도대기실로 이동하고 순번을 최대한 빠르게 조정해 해당일 시험 일정을 소화한다.


다음날에도 시험 일정이 있으면 지정된 장소에서 응시하도록 했다.
시교육청은 울산대학교병원과 경주 양남 생활치료센터를 병원 시험장으로 지정했다.
면접과 실연은 노트북, 영상 장비, 화이트보드 등을 이용해 화상 비대면 평가로 진행한다.


자가격리 수험생은 방역 당국의 해당 모니터링 담당자에게 시험 응시를 위한 외출 허가를 요청한 사실이 확인되면 별도공간에서 응시를 허용했다. 자가격리 수험생은 별도의 외출허가증을 제출하지 않아도 된다.


보건당국의 모니터링 담당자가 2차 시험 응시 여부를 확인하는 절차로 갈음했다. 3일 기준으로 울산지역 응시대상자 중 확진자는 없으며 자가격리자는 1명이 보건소에 외출 허가를 신청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유관기관과 협조체계를 구축해 응시생 중 코로나19 검사 대상자는 신속하게 검사하고 결과를 공유해 준비할 수 있도록 했다"라고 말했다.


또 "안전하고 공정한 시험이 되도록 철저히 준비하고, 응시생들도 시험 전후 개인 방역 수칙을 준수해주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허종학 기자

울산광역매일 교육사회부 기자입니다.
 
울산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