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스포츠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울주군 반구천 다양한 지형ㆍ숲 경관 명성지
문화재청, 국가지정문화재 명승 지정 예고
기사입력  2021/02/25 [16:34]   울산광역매일
▲ 울주 반구천 일원 전경. 집청정과 반고서원 유허비 등의 모습을 볼 수 있다.(사진=문화재청 제공)     © 울산광역매일


울산 울주군 반구천 일원은 천마산에서 발원한 물길이 연화산 등을 굽이치며 수많은 절벽과 협곡, 구하도(옛 물길), 습지 등을 만들어내며 다양한 지형과 숲 경관을 이루고 있다. 

 

이 일대는 중생대 백악기 퇴적암층으로, 초식공룡과 익룡의 발자국 화석이 있다. 특히 암각화 인근의 코리스토데라(신생대에 멸종한 중생대 수생 파충류의 일종) 발자국은 세계 최초로 발견돼 '노바페스 울산엔시스'로 명명까지 된 한반도 공룡 연구의 중요한 자료이다.

 

문화재청은 울산광역시 울주군에 있는 '울주 반구천 일원'을 국가지정문화재 명승으로 지정예고 한다고 25일 밝혔다.

 

이곳에는 최근 세계유산 우선등재목록으로 선정된 선사시대 고래사냥 모습의 암각화인 국보 '울주 대곡리 반구대 암각화', 선사시대부터 삼국시대의 생활상을 보여주는 국보 '울주 천전리 각석', 정몽주(1337~1392)가 유배 중 머문 포은대(반구대의 다른 이름)와 울산시 유형문화재 '반고서원 유허비', 반구서원, 집청정 등은 선사시대부터 삼국시대를 거쳐 조선시대로 이어지는 우리 조상들의 생활과 유람문화까지 보여줘 역사문화적으로도 가치가 높다.

 

반구천의 아름다운 경관은 '구곡(九曲)문화'(조선시대 선비들의 핵심 문화 중 하나)를 이루어 많은 사람들이 남긴 시, 글, 그림으로 남아있다. 특히 겸재 정선(1676~1759)이 '공회첩'에 남긴 반구 그림을 통해 이곳이 자연과 문화가 어우러진 복합명승으로서 손색이 없는 자연유산임을 알 수 있다.

 

문화재청은 '울주 반구천 일원'에 대해 30일간의 예고 기간 동안 각계의 의견을 수렴한 후,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국가지정문화재 명승으로 최종 지정할 계획이다. 뉴시스 

울산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