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울산,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 지정 필요”
울산연구원, 글로벌 생태도시 위상 등 강조
체계적인 자연자원 관리, 울산 경제 활성 도모
기사입력  2021/04/07 [19:39]   울산광역매일

울산이 글로벌 생태도시 도약과 자연자원의 현명한 이용을 위해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 지정 노력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는 제언이 나왔다.

 

울산연구원(원장 임진혁) 김희종 박사는 7일 공개한 이슈리포트에서 울산 생물권보전지역 지정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 박사는 유네스코(UNESCO) 생물권보전지역은 생물 다양성 보전 및 지역사회 발전 도모, 문화가치 유지를 위한 것으로, 글로벌 생태도시를 지향하는 울산이 갖춰야 할 필수요건과 같다고 설명했다.

 

그는 환경·생태 및 토지 보전의 가치를 의미하는 국토환경성평가 결과 울산은 ‘1등급 지역’ 비율이 전국 2위로 높은 수준이고, 산림, 해안, 하천 경관이 공존하는 우수한 환경·생태적 가치를 갖춰 지정 여건이 충분하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울산은 생물권보전지역의 3대 기능인 ‘보전, 지원, 발전’을 수행할 수 있는 자연보호구역과 풍부한 경관자원을 비롯해 산림, 하천, 바다가 공존하는 복합생태계 등의 면모를 고루 갖추고 있다고 평가했다.

 

김 박사는 또 생물권보전지역 지정을 위해 핵심구역, 완충구역, 협력구역으로 구분된 각 구역 및 고유 기능을 갖춰야 하는데, 울산은 산간지역을 포함하는 도농복합도시 특성상 구역별 용도 구분을 충족하는 요건을 두루 갖추고 있는 것으로 판단했다.

 

그는 울산의 지정 필요성으로 생태자원을 활용한 지역경제 활성화와 인간과 자연의 현명한 공존방안 모색 도모, 글로벌 생태도시 위상 제고 등을 이유로 꼽았다.

 

국내에서는 1982년 설악산 국립공원을 시작으로 제주도(2002년), 신안 다도해(2009년), 광릉숲(2010년), 연천 임진강(2019년) 등이 지정됐으며, 지정을 통해 생태적 가치를 활용한 관광객 증대와 자연자원의 효과적인 보전 및 이용효과가 발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지정을 위한 울산의 과제로는 생물권보전지역의 기능과 용도구역 검토를 통한 당위성 확보, 전문 연구기관의 지정 기준 검토, 그리고 지역주민 참여를 위한 교육·홍보 등이 필요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와 함께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할 수 있는 생태관광 프로그램이나 지역 특산품 개발 등 지역주민 참여사업을 발굴하고, 이를 뒷받침하는 지자체 지원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김희종 박사는 “생물권보전지역은 규제가 아닌 지속 가능한 발전을 추구한다”며 “체계적인 자연자원 관리와 울산 경제 활성화를 도모할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정종식 기자

울산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