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교육부, 내년 교대 정원 감축…교원단체 반발
교대와 초등교육과 등 입학정원 457명 감축…교사 확충이 우선
 
허종학 기자   기사입력  2024/04/11 [18:16]

교육부는 2025년부터 교육대학 정원을 감축에 나서자 교원단체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교육부는 학령인구 감소 상황을 고려해 내년부터 이화여대 초등교육과를 제외한 나머지 12곳의 교대와 초등교육과 등의 총 입학정원을 3천808명에서 3천351명으로 457명(12%) 줄이겠다고 11일 발표했다.

 

지난 2012년부터 동결돼왔던 교육대학 및 초등교육과 입학 정원이 2025학년도부터 12% 줄어드는 데 대해 교원단체들이 "교사 확충이 우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교원총연합단체는 이날 입장을 통해 "단순히 학생 수 감소를 교대 정원 감축과 초등 임용 축소로 연결 짓는 행정을 지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히려 교원 확충을 통한 교육 여건의 획기적인 개선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밝혔다.

 

교총은 "교대 입학 정원 감축은 학생 수 감소에 따라 교원 정원을 줄여야 하기 때문이라는 논리"라며 "하지만 학급당 20명 이상인 초등 과밀학급 해소가 필요하고 저학년 학급은 학급당 학생 수를 15명 이하로 더 줄여야 하는 데다 기초학력 보장, AIㆍ디지털 교육 강화 등 정책적 수요를 고려하면 교원 확충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은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대책은 필요하지만 경제 논리를 앞세워 교대 정원을 무작정 감축하는 것은 교육 공공성을 악화할 우려가 있다"고 주장했다.

 

전교조는 "학급당 학생 수 감축과 학교 업무 여건 개선을 위해서는 교사 정원을 확충하는 것이 우선"이라며 "적정 규모의 교사 정원을 확보하고 중장기 수급 계획을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교육부는 충분한 재정 지원으로 교원 양성 체계의 공공성을 확보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초등교사노동조합은 "교육부가 대학 및 학생 대표와의 면담을 통해 현실적인 안을 도출한 점은 높이 평가한다"면서도 "교사 자격증이 없는 학생이 교육대학원에 입학할 수 있는 기회를 준다는 것이 초등교육 자격증 남발이 되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초등교사노조는 또 "교육부의 교육대학원 정원 확대 방침과 교사 재교육 사업에 대해 교원단체 및 교사들의 의견수렴이 전혀 없었던 점에 유감을 표한다"며 "디지털 역량 강화보다는 초등교사들이 현장에서 필요성을 느끼는 것을 바탕으로 교원양성과정을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허종학 기자

 

울산광역매일 교육사회부 기자입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4/11 [18:16]   ⓒ 울산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https://www.lotteshopping.com/store/main?cstrCd=0015
울산공항 https://www.airport.co.kr/ulsan/
울산광역시 교육청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http://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https://www.kcg.go.kr/ulsancgs/main.do
울주군청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https://www.ehyundai.com/newPortal/DP/DP000000_V.do?branchCd=B00129000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