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영남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민주당 부산 총선 후보들, "2030부산엑스포 29표 비밀 풀어야"
제22대 국회서 참패 원인에 대한 국정조사 추진
 
황상동 기자   기사입력  2024/04/02 [17:16]

  © 울산광역매일

더불어민주당 부산 총선 후보자들이 2030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추진 과정에서 부산이 참패한 원인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을 진행하는 `제22대 국회 국정조사 추진 결의` 기자회견을 열었다. 

 

민주당 부산 총선 후보자들은 2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기자회견에는 서은숙 시당위원장(부산진구갑)을 비롯해 박재호(남구), 유동철(수영구), 최형욱(서ㆍ동구), 이현(부산진구을), 윤준호(해운대구을), 박성현(동래구), 박인영(금정구) 후보가 참석했다. 부산시당은 이날 참석하지 않은 후보들도 모두 동의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세계 속의 도시 부산을 꿈꾸며 희망과 기대로 부풀었던 2030 부산엑스포 유치가 처참하게 실패했다"며 "119(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대 29(부산)라는 믿을 수 없는 수치로 부산 시민은 물론 전 국민들에게 충격과 자괴감을 안겨주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부산 아시안게임 등 세계적인 국제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했던 대한민국과 부산의 얼굴에 먹칠을 했다"며 "윤석열 정부가 엑스포 유치를 위해 썼다는 5744억원의 예산, 부산시가 쓴 390억원 이 많은 돈을 어디다가 썼느냐"고 물었다. 

 

후보들은 "천문학적인 돈을 쓰고도 참패의 원인이나 진상이 밝혀진 것이 하나도 없다"며 "정부의 외교력과 정보력, 대통령실의 실태 파악 해결 능력이 전무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유치 실패 책임이 있는 관련자들에게 엄정한 법적, 정치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도 했다. 

 

후보들은 "국제대회 유치에 실패할 수도 있지만 충격적인 결과가 나온 데에 대해서는 명확한 원인 분석과 제대로된 진상조사가 선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앙당과 어느정도 공감을 했느냐는 질문에 박재호 후보는 "중앙당하고 이야기가 된 상황이고 가능하면 22대 국회에서는 반드시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후보는 "국회 엑스포 특위 위원장을 할 당시에도 정부는 `비밀`, `전략상 공개 불가`라는 이유로 유치 상황을 국회가 공유하지 않았다"며 "당시 국회는 지원만 하고 자신 있어 하는 정부를 뒷받침하는 역할에 그쳤지만, 이제는 국정조사를 통해 29표의 비밀을 풀어야 한다"고 말했다. 

 

서 시당위원장은 "저희가 진상조사를 위한 국정조사를 하자고 하는 것은 정확한 진상 규명만이 다음의 발을 내딛을 수 있고 제대로 된 평가가 있어야 새로운 부산의 미래를 만드는데 있어서 시작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당위성을 강조했다. 황상동 기자

 

울산광역매일 부산 본부장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4/02 [17:16]   ⓒ 울산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https://www.lotteshopping.com/store/main?cstrCd=0015
울산공항 https://www.airport.co.kr/ulsan/
울산광역시 교육청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http://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https://www.kcg.go.kr/ulsancgs/main.do
울주군청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https://www.ehyundai.com/newPortal/DP/DP000000_V.do?branchCd=B00129000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