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영남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형준 부산시장, 시도지사협의회장 명의로 성명
"의대증원은 안된다는 입장은 국민 동의 못 얻어"
 
황상동 기자   기사입력  2024/04/02 [17:16]

▲ 박형준 부산시장이 "새해에는 부산시가 교육청과 함께 부산발 교육혁신을 통해 다른 시도에서 하지 못했던 것들을 시도하는 한 해가 될 것"이라고 자신감 있게 말했다.   © 울산광역매일

"이젠 의료계가 화답해야…정치 투쟁 안돼, 대화 나서라"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 회장을 맡고 있는 박형준 부산시장이 윤석열 대통령의 전날 대국민 담화에 의료계가 화답해야 한다고 했다. 

 

박 시장은 2일 성명에서 "윤 대통령의 국민 담화는 의료 개혁의 필요성과 의대 정원 확대의 불가피성에 대한 정부 정책의 배경과 그간의 경과를 국민들에게 소상히 알려줬다"며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지키고 초고령화 사회에 대비하기 위해선 현재의 의료체제에 큰 변화를 주지 않으면 안 된다는 미래에 대비한 행동을 지금부터 하지 않으면 안 된다는 정부의 절박한 인식에 공감한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대통령은 비록 정부의 정책이 오랜 숙의를 통해 마련됐고 불가피함에도 불구하고 의료계가 합리적인 대안을 마련해 오면 적극적으로 대화에 임해 타결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며 "이제는 의료계가 화답해야 할 차례다. 무조건 의대 증원은 안된다는 의료계의 입장은 국민의 동의를 얻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방 필수 의료체계의 붕괴 위험을 절감하고 있는 지역의 입장에서는 받아들일 수 없는 주장"이라며 "의료계도 이제는 합리적인 대안을 마련해 정부와 적극적으로 대화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의대 증원을 비롯한 의료 개혁 문제를 정치투쟁으로 끌고 가서는 안된다"며 "합리적인 대화를 통해 해결하는 것만이 환자와 의료계, 대한민국 미래를 위한 최선의 길"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의료계가 대화에 적극 나선다면 시도지사들도 의료계 입장을 충분히 정부에 전달할 의지를 가지고 있다"며 "의료현장이 수습할 수 없는 지경으로 치닫기 전에 `솔로몬의 지혜`를 발휘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황상동 기자

 

울산광역매일 부산 본부장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4/02 [17:16]   ⓒ 울산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https://www.lotteshopping.com/store/main?cstrCd=0015
울산공항 https://www.airport.co.kr/ulsan/
울산광역시 교육청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http://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https://www.kcg.go.kr/ulsancgs/main.do
울주군청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https://www.ehyundai.com/newPortal/DP/DP000000_V.do?branchCd=B00129000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