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울산탈핵, 고준위 특별법 폐기 촉구
"21대 국회 막바지까지 고준위특별법 통과 밀어붙이고 있다"
"안전한 관리와 처분 근본적인 문제해결방안 제시할 것 촉구"
 
허종학 기자   기사입력  2024/05/16 [18:10]

울산지역 55개의 연대단체로 구성된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은 16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21대 국회는 고준위 특별법 폐기하고 민주당은 국민의힘과 야합하지 말라"고 지적했다. 이날 고준위 방사성폐기물 관리 특별법안 폐기 촉구를 울산ㆍ서울ㆍ부산ㆍ경주ㆍ광주ㆍ전북 등에서 전국동시다발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이들은 "전국의 탈핵시민사회가 강력한 저항을 선언하는 것은 윤석열 정부와 핵산업계가 21대 국회 막바지까지 고준위특별법 통과를 밀어붙이고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또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의 정치과제로 여겨야 할 국회에서 고준위특별법을 거래하려는 시도를 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은 "핵폐기물 발생의 책임을 지지않고 핵산업계의 방임을 비판하고 주민들의 호소를 무시한 정치권에 대해 다시 고준위특별법 통과로 지역주민의 희생을 강요"할 것인지 되물었다.

 

그러면서 "고준위핵폐기물의 안전한 관리와 처분의 근본적인 문제해결방안을 제시할 것"을 촉구했다.

 

울산탈핵은 "인구 110만이 핵발전소 16개 발전소에 둘러쌓인 울산지역은 이미 4년전 월성원전 부지 내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 추가건설을 시도하면서 울산 북구주민들의 반대의견을 배제했었던 정부와 한수원을 규탄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20년 월성 핵쓰레기장 추가건설 반대운동을 추진했던 박장동 울산 YMCA 사무총장과 이은정 울산 416기억행동 대표는 모두발언에서 주민들의 건강권을 무시하고 주민들의 의견수렴없이 진행되는 날치기같은 고준위특별법 법안 거래 시도를 강력하게 규탄하며 2020년 월성 핵쓰레기장 추가건설 반대 북구주민투표를 진행했던 전국의 3천명의 활동가와 울산시민들과 함께 저항할 것"이라고 밝혔다.   

 

울산탈핵은 "오늘 동시다발로 행동에 나선 건 국민의 생명 안전을 최우선의 정치과제로 여겨야 할 국회가 특별법을 놓고 거래를 시도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허종학 기자  

 

울산광역매일 교육사회부 기자입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5/16 [18:10]   ⓒ 울산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https://www.lotteshopping.com/store/main?cstrCd=0015
울산공항 https://www.airport.co.kr/ulsan/
울산광역시 교육청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http://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https://www.kcg.go.kr/ulsancgs/main.do
울주군청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https://www.ehyundai.com/newPortal/DP/DP000000_V.do?branchCd=B00129000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