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영남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부산지역 시민단체 "전쟁위기 고조"…대북전단 중단 촉구
"대결과 전쟁이 정권 위기 탈출 도구 되면 안돼"
 
황상동 기자   기사입력  2024/06/13 [17:18]

▲ 부산지역 비상시국 선언 대표자들은 13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북전단 살포 중단을 촉구했다.   © 울산광역매일

부산지역 비상시국 선언 대표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대북전단 살포 중단을 촉구했다. 

 

부산지역 비상시국 선언 대표자들은 13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정부가 지금 당장 반북단체들의 대북전단 살포를 중단시키고, 전쟁 긴장을 고조시키는 일체의 적대행위를 중단하게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김재남 민주노총 부산본부장은 "9.19 군사 합의 효력 정지를 비롯해 우발적 군사 충돌의 위기가 증가하고 있다"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담보로 국면 전환용을 삼겠다는 것은 위험천만한 불장난"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마이크를 잡은 이승민 부산 대학생 겨레하나 대표는 "뉴스에서 나온 전쟁이야기가 친구 선배, 후배의 이야기가 될지는 몰랐다"며 "이 땅의 청년과 대학생들은 전쟁을 원하지 않기에 윤 정권은 대북전단 살포 중단을 명령해야 한다"고 했다. 

 

최지웅 부산 촛불행동 공동대표 역시 "국민의 생명을 구해야 하는 정부가 전쟁 위기라는 불구덩이 속으로 국민의 생명을 던지려고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대북전단 살포 중단, 미국ㆍ일본 이익을 위한 일체의 굴종외교 중단 등을 촉구했다. 

 

비상시국선언 대표자들은 선언문을 통해 "한반도 전쟁위기가 심각하게 고조되고 있고 박상학 등 탈북자들이 미국을 통해 대북전단 살포를 지원받고 있는 것은 익히 알려진 사실이고 사실상 돈벌이 수단이라는 지적이 많은데, 정부는 이를 제지하고 있지 않다"며 "대결과 전쟁이 정권 위기 탈출의 도구가 되어서는 안된다는 일념으로 싸우겠다"고 말했다. 

 

부산지역 비상시국선언 대표들은 매주 토요일 부산 부산진구 서면에서 집회를 열고 촛불시위를 이어갈 예정이다. 황상동 기자

 

 

 

울산광역매일 부산 본부장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6/13 [17:18]   ⓒ 울산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https://www.lotteshopping.com/store/main?cstrCd=0015
울산공항 https://www.airport.co.kr/ulsan/
울산광역시 교육청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http://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https://www.kcg.go.kr/ulsancgs/main.do
울주군청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https://www.ehyundai.com/newPortal/DP/DP000000_V.do?branchCd=B00129000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