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울산여성연대 "대북 전단 살포 금지" 촉구
"오물풍선 이유로 안전장치인 군사합의 효력마저 정지해 버렸다"
 
김지은 기자   기사입력  2024/06/25 [18:14]

▲ 울산여성연대가 25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회견을 열어 "대북 전단 살포 금지, 접경지역 군사행동 중단"을 촉구했다.  © 울산광역매일

울산여성연대가 25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회견을 열어 "대북 전단 살포 금지, 접경지역 군사행동 중단"을 촉구했다.

 

이 단체는 "탈북 단체의 전단살포, 그 대응으로 북의 대남 오물풍선, 윤석열 정부의 9ㆍ19 군사합의 효력정지 등 남북의 강대강 맞대응으로 전쟁위기가 심각해지고 있어 불안하기 그지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윤 정부는 북의 오물풍선을 이유로 남북의 최소한의 안전장치인 9ㆍ19 군사합의 효력마저 정지해 버렸다"고 지적했다.

 

울산여성연대는 "정부가 탈북단체의 계속되는 대북 전단 살포에도 `표현의 자유`라며 자체 요청을 하지 않겠다 발표하고 적대의 수단임을 알면서도 묵인방조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오히러 확성기 방송하고 군사경계선 훈련등으로 남북긴장을 조조시키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담보로 하는 위험천만한 행동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남북간의 태화채널도 군사적 완충지역도 사라진 지금, 작은 충돌로도 전면적으로 변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백령도, 연평도, 강화도를 잇는 서해 경계선 전역에 사격훈련이 예고되어 있고 육상 군사분계선 경고사격에 이어 해상에서의 포사격훈련이 예정되어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지난 주말에는 부산에 핵항공모함이 입항해 한미일 훈련인 프리덤옛지 훈련까지 진행될 예정으로 알려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울산여성연대는 "육상과 해상전역에서 어쩌면 전쟁으로 이어질 수도 있는 조치들이 전면화되고 있는 것"이라고 걱정했다.

 

또 "전쟁의 빌미가 되는 요소가 있다면 이를 해소하고 극복할 방안을 세워야 하는 것이 국가의 책무다"라며 "윤 대통령은 진정 전쟁을 바라는 것이 아니라면 지금 당장 평화를 위한 조치를 시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울산여성연대는 "남북 사이 긴장을 고조하는 모든 행위를 즉시 중단하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 평화를 최우선으로 하는 모든 조치를 즉각 시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지은 기자

 

김지은입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6/25 [18:14]   ⓒ 울산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https://www.lotteshopping.com/store/main?cstrCd=0015
울산공항 https://www.airport.co.kr/ulsan/
울산광역시 교육청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http://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https://www.kcg.go.kr/ulsancgs/main.do
울주군청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https://www.ehyundai.com/newPortal/DP/DP000000_V.do?branchCd=B00129000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