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수의 시와 맑은 글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440회> 아버지의 지게
기사입력  2022/09/25 [17:47]   정성수 시인

지게를 한 번이라도 져 본 사람은 압니다

그것은 하찮은 물건이나 나르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지게의 낡은 질빵에 아버지의 든든한

어깨자국이 남아있는 것을 보면 마음이 따뜻해진다는 것을

 

그것으로 짐을 몽땅 지고 가 본 사람은 또 압니다

아버지는 한 번도 무거운 짐을

부려버리고 싶다는 생각을 안 했을 것이라는 것을

그것은 지게 위의 고통들이

새끼들의 먹거리라는 것을 알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정말이지, 지게와 함께

가난을 건너오지 않은 사람은 잘 모릅니다

아버지의 지게는 쌀밥이었고 고깃국이었다는 것을

 

그리하여 한 번이라도 지게를 눈 여겨 본 사람은 압니다

세상에서 가장 훌륭한 것이 오늘

헛간에서 먼지를 뒤집어쓰고 있는 아버지의 지게라는 것을 

 


 

 

▲ 정성수 시인     © 울산광역매일

지게는 우리나라 대표적인 운반기구 중 하나다. 몸체는 주로 튼튼하고 탄력이 좋은 소나무를 이용하고, 처음부터 지게를 사용할 사람의 체구에 맞도록 깎아 만든다. 한 농가에 여러 지게가 있는 것도 이 때문이다. 새장은 밤나무 또는 박달나무 같은 단단한 목재를 쓰며 가지가 위로 뻗은 자연목 두 개를 위는 좁고 아래는 벌어지도록 세워 사이 사이에 새장을 끼우고 탕개로 죄어서 고정한다. 위아래로 멜빵을 걸어 어깨에 메며 등이 닿는 부분에는 짚으로 짠 등태를 단다. 지게를 세울 때는 작대기를 새장에 걸어서 버티어 놓는다. 전라도 일부에는 중앙부가 좁고 상하부가 밖으로 약간 벌어지게 만들어 쓴다. 곡물을 비롯하여 나무나 거름 등 나르는 지게는 보통 건장한 남자라면 한 지게에 50∼70㎏을 싣는다. 지겟다리가 짧으면 지게 위에 물건을 싣거나 지고 갈 때 편리하지만, 지게를 지고 일어서기가 불편한 단점이 있다. 반면에 지겟다리가 길면 물건을 싣는 것은 불편하나 지게를 지고 일어나기가 수월하다는 장점이 있다. 그래서 평지가 많은 농촌에서 사용하는 지게는 지겟다리가 길고, 산간 지역에서 사용하는 지게는 지겟다리가 짧다. 이런 지게는 6ㆍ25전쟁 때 매우 요긴하게 쓰였다. 산꼭대기 진지에 노무자들이 식량이나 탄환 따위의 보급물자를 지게로 져 날랐다. 미군들은 지게 모양이 A자 같이 생겼다고 `A frame`이라고 했다. 일반적인 지게 외에도 물지게ㆍ쪽지게ㆍ옥지게ㆍ거지게 등이 있다. 

울산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재소개

더보기

연재이미지
정성수 시인

94년 서울신문에 시 ‘작별’을 발표하고 문단에 나옴.
한국교육신문. 전북도민일보. 창조문학신문 신춘문예 당선.
전북일보 ‘이주일의 동시’ 감상평 연재
교육신보 ‘시가 있는 교단’ 시배달 연재
전주일보 ‘정성수가 보내는 한편의 시’ 감상평 연재



「시집」
울어보지 않은 사람은 사랑을 모른다.
산다는 것은 장난이 아니다.
가끔은 나도 함께 흔들리면서.
정성수의 흰소리.
나무는 하루아침에 자라지 않는다.
누구라도 밥값을 해야 한다.
향기 없는 꽃이 어디 있으랴.
늙은 새들의 거처.
창.
사랑 愛.
그 사람.
아담의 이빨자국.
보름전에 그대에게 있었던 일은 묻지 않겠다.
보름후에 있을 일은 그대에게 말하지 않겠다.
열아홉 그 꽃다운 나이에 알았더라면 좋았을 시들
. 산사에서 들려오는 풍경소리.
아무에게나 외롭다는 말을 함부로 하지 말라.


「동시집」
학교종.
아이들이 만든 꽃다발.
새가 되고 싶은 병아리들.
햇밤과 도토리.
할아버지의 발톱.
표정.


「시곡집」
인연.
시 같은 인생, 음악 같은 세상.
연가.
우리들의 가곡.
건반 위의 열 손가락


「동시곡집」
아이들아, 너희가 희망이다.
동요가 꿈꾸는 세상.
참새들이 짹짹짹.
어린이 도레미파솔라시도..
오선지 위의 트리오.
노래하는 병아리들.
표정1-아이들의 얼굴.
표정2-어른들의 얼굴.


「산문집」

말걸기.
강이 그리운 붕어빵.
또 다시 말걸기.


「실용서」

가보자, 정성수의 글짓기교실로.
현장교육연구논문, 간단히 끝내주기.
초등논술, 너~ 딱걸렸어.
글짓기, 논술의 바탕.
초등논술 ,앞서가기 6년.
생각나래 독서, 토론, 논술 4?5?6년.


「수상」
제2회대한민국교육문화대상.
제3회전북교육대상.
제5회농촌문학상.
제6회한하운문학상.
제6회불교아동문학신인상.
제11회공무원문예대전동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및 수필부문우수 행정안전부장관상.
제13회공무원문예대전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제15회교원문학상.
제18회세종문화상.
제24회한국교육자대상.
제25회전북아동문학상.
08전라북도문예진흥금수혜.
09한국독서논술교육대상.
09대한민국베스트작가상.
09대한민국100인선정 녹색지도자상.
09문예춘추현대시우수상.
09국토해양부제1차해양권발전 시부문최우수상.
09부평문학상.
대한민국황조근정훈장 그 외 교육부장관.
대통령상 수상 등 다수

□홈페이지 : www.jungss.com
□이-메일 : jung4710@hanmail.net
꼬불꼬불 꽃 피우다 / 이복희 시인
`교권침해 학생부 기재` 교원단체 찬반 갈려 / 허종학 기자
홍연회,시각장애인 걷기교실 안내 / 최관식 기자
울산 북구의회, 정책지원관 채용 비리 의혹 / 정종식 기자
트로트 가수 `홍자` 울산시 홍보대사 위촉 / 김지은 기자
16강대진 절반 완성…프랑스vs폴란드 아르헨vs호주 격돌 / 울산광역매일
울산중구장애인주간보호시설, 연합발표회 / 정호식 기자
로얄패밀리·삼산동, 사회공헌 활성화 협약 / 원주희 기자
[어른답게 말합니다] 강원국 / 울산광역매일
배를 끄는 사람들 / 안은숙 시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