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수의 시와 맑은 글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447회> 비문碑文
기사입력  2022/11/27 [18:39]   정성수 시인

울지 마라 내 무덤 앞에서

나는 잠들지 않았다

 

무덤 앞에 꽃을 놓지 마라

지금 한 포기 풀꽃으로 피어났으니 

 

무덤을 쓰다듬지 마라

너를 위해서

한 줄기 바람으로 스치고 갈 뿐이다

 

슬퍼하지 마라 

어둠이 내리면 네 머리 위에서

빛나는 별이 되리라

 

나는 여기에 있고 너는 내 앞에 있다

눈물을 보이지 마라

내 무덤 앞에서

 

흐느끼지 마라

나는 아직 

잠들지 않았다

다만 눈 감고 오래토록 생각중이다

 


 

 

▲ 정성수 시인     © 울산광역매일

비문碑文은 무덤 앞에 세운 비석에 새긴 글로 금석문金石文의 일종이다. 인간이 저세상으로 돌아가면 남는 것은 이름 석 자뿐이다. 모든 것을 버리고 가지만 살아생전에 지은 업業만은 따라간다. 불교 경전 초발심자경문初發心自警文에 "사흘 동안 닦은 마음은 천 년의 보물이요, 백 년을 탐한 재물은 하루아침에 사라지는 티끌이니라"고 했다. 이는 인간의 욕망은 모두 덧없어 마치 물거품 같고, 물속에 비친 달 같으며 뜬구름 같다는 것이다. 십 년 만에 죽어도, 백 년을 살다가 죽어도 역시 죽음이다. 갑남을녀, 장삼이사도 죽고 성인도 죽는다. 노벨문학상을 수상한 버나드 쇼의 비문은 "우물쭈물하다가 내 이럴 줄 알았지", 셰익스피어 비문은 "이렇게 왔다 이렇게 간다", 윌리엄 버틀러 에이츠 비문은 "삶도 죽음도 차갑게 바라보며 기수騎手여 가라!" 새뮤얼 존슨의 비문은 "사랑하는 친구들에 의해 리스 호에서 익사한 존 맥팔린을 추도하며 여기 비를 세우다" 존 게이의 비문은 "인생이 하나의 장난이라는 것은 세상만사가 입증하는 바이다. 나는 한때 그렇게 생각했는데, 지금은 그것을 깨닫고 있다" 중국의 여황제 측천무후測天武后는 글자 없는 비문을 세우게 하여 자신에 대한 후세 사람들의 평가를 담담히 받아들였다. 비문의 문체는 산문으로 된 서序와 운문으로 된 명銘으로 크게 나뉜다. 서와 명으로 된 비문을 대개 비명병서碑銘幷序 또는 비명이라 부른다. 서가 없이 명으로만 된 비문이나, 명이 없이 서로만 된 비문도 있다. 이런 것은 비송碑頌 혹은 비기碑記라 하여 따로 구별하기도 한다. 그렇다면 당신의 비문에는 무슨 말을 남길 것인가? 

울산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상족암 22/11/30 [19:49] 수정 삭제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재소개

더보기

연재이미지
정성수 시인

94년 서울신문에 시 ‘작별’을 발표하고 문단에 나옴.
한국교육신문. 전북도민일보. 창조문학신문 신춘문예 당선.
전북일보 ‘이주일의 동시’ 감상평 연재
교육신보 ‘시가 있는 교단’ 시배달 연재
전주일보 ‘정성수가 보내는 한편의 시’ 감상평 연재



「시집」
울어보지 않은 사람은 사랑을 모른다.
산다는 것은 장난이 아니다.
가끔은 나도 함께 흔들리면서.
정성수의 흰소리.
나무는 하루아침에 자라지 않는다.
누구라도 밥값을 해야 한다.
향기 없는 꽃이 어디 있으랴.
늙은 새들의 거처.
창.
사랑 愛.
그 사람.
아담의 이빨자국.
보름전에 그대에게 있었던 일은 묻지 않겠다.
보름후에 있을 일은 그대에게 말하지 않겠다.
열아홉 그 꽃다운 나이에 알았더라면 좋았을 시들
. 산사에서 들려오는 풍경소리.
아무에게나 외롭다는 말을 함부로 하지 말라.


「동시집」
학교종.
아이들이 만든 꽃다발.
새가 되고 싶은 병아리들.
햇밤과 도토리.
할아버지의 발톱.
표정.


「시곡집」
인연.
시 같은 인생, 음악 같은 세상.
연가.
우리들의 가곡.
건반 위의 열 손가락


「동시곡집」
아이들아, 너희가 희망이다.
동요가 꿈꾸는 세상.
참새들이 짹짹짹.
어린이 도레미파솔라시도..
오선지 위의 트리오.
노래하는 병아리들.
표정1-아이들의 얼굴.
표정2-어른들의 얼굴.


「산문집」

말걸기.
강이 그리운 붕어빵.
또 다시 말걸기.


「실용서」

가보자, 정성수의 글짓기교실로.
현장교육연구논문, 간단히 끝내주기.
초등논술, 너~ 딱걸렸어.
글짓기, 논술의 바탕.
초등논술 ,앞서가기 6년.
생각나래 독서, 토론, 논술 4?5?6년.


「수상」
제2회대한민국교육문화대상.
제3회전북교육대상.
제5회농촌문학상.
제6회한하운문학상.
제6회불교아동문학신인상.
제11회공무원문예대전동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및 수필부문우수 행정안전부장관상.
제13회공무원문예대전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제15회교원문학상.
제18회세종문화상.
제24회한국교육자대상.
제25회전북아동문학상.
08전라북도문예진흥금수혜.
09한국독서논술교육대상.
09대한민국베스트작가상.
09대한민국100인선정 녹색지도자상.
09문예춘추현대시우수상.
09국토해양부제1차해양권발전 시부문최우수상.
09부평문학상.
대한민국황조근정훈장 그 외 교육부장관.
대통령상 수상 등 다수

□홈페이지 : www.jungss.com
□이-메일 : jung4710@hanmail.net
중구, 2023년 노인일자리 3천242개 제공
울산 동구 고늘 지구 개발 논란 재가동 / 정종식 기자
절망처럼 자라는 우기가 내 몸을 눅일 때 / 박진형 시인
노숙자 / 김은국 시인 시산맥 회원
다운동, 명절음식 전달 행사 / 정호식 기자
논술을 돕는 원고지 일반적 쓰기와 유의 할 점 / 정성수 교수
측은지심(惻隱之心) / 김재범 논설위원 도예가
노래 / 유안나 시인
온양 대안3지구 한파속 세륜기 미가동 작업 물의 / 허종학 기자
울산시, 수도계량기 동파 긴급복구반 운영 / 김지은 기자
새마을지도자 울산중구협, 2023 정기총회 개최 / 정호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