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울산서 일본뇌염 매개 `작은빨간집모기` 발견
동물축사ㆍ웅덩이 서식…주로 야간에 흡혈 활동
매개모기에 물리면 급성신경계 증상 각별한 주의
기사입력  2021/06/17 [18:37]   김지은 기자

 울산에서 일본뇌염 매개 모기인 `작은 빨간집 모기`를 올해 처음 발견됐다. 17일 울산시 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15일 실시한 감염병 매개모기 밀도조사에서 일본뇌염 매개 모기인 `작은 빨간집 모기`를 올해 처음 발견했다고 밝혔다.


보건환경연구원은 감염병 매개체 감시를 위해 지역의 우사 2개소를 선정, 지난 4월부터 오는 10월까지 매주 2회에 걸쳐 감염병 매개모기 밀도조사를 실시해 오고 있다.


작은 빨간집 모기는 논이나 동물축사, 웅덩이 등에 서식하는 암갈색의 소형 모기로 주로 야간에 흡혈 활동을 하며 일반적으로 6월에 남부지역부터 증가하기 시작해 우리나라 전역에서 관찰되며 7~9월 밀도가 높아지고 10월말까지 관찰된다.

 

일본뇌염 바이러스를 가진 매개모기에 물린 경우 대부분 무증상이나 극히 일부에서 고열, 두통, 경련, 혼수상태 등 급성신경계 증상으로 진행될 수 있으므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전국적으로는 지난 3월 22일 제주도 지역에서 올해 처음 일본뇌염 매개모기가 확인되어 질병관리본부가 `일본뇌염 주의보`를 발령한 바 있다. 일본뇌염 경보는 국내에 일본뇌염 환자가 발생하거나 채집된 모기에서 일본뇌염 바이러스 감염이 확인될 경우 또는 채집된 작은빨간집모기의 수가 500마리 이상이면서 전체 모기의 50% 이상일 경우에 발령된다.

 

`일본뇌염`은 바이러스에 감염된 매개체가 사람을 무는 과정에서 인체에 전파되는 급성 감염병이다. 최근 10년간 국내 신고 환자 수는 연평균 20건이다.


울산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일본뇌염 예방을 위해 생후 12개월에서 만12세 이하 아동은 표준예방접종 일정에 맞추어 접종을 실시하고 가정에서는 방충망 또는 모기장을 사용하고 야외활동 시에는 밝은 색의 긴옷 착용과 기피제 사용 등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관리와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김지은 기자

김지은입니다.
 
울산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