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중구, 결식우려 아동 신규 아동급식카드 배부
1인 한끼 5천500원 하루 최대 1만5천원까지 지원
기사입력  2021/06/17 [18:51]   허종학 기자

 울산 중구청은 관내 결식우려 아동들이 편하게 다양한 메뉴를 선택해 식사를 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급식카드를 개선한다.


17일 중구에 따르면 오는 30일까지 지역 내 결식우려 아동 1천여명을 대상으로 13개 동 행정복지센터를 통해 변경되는 아동급식카드 사업을 홍보하고 신규 아동급식카드를 배부하기로 했다.

 

현재 중구는 관내 결식우려 아동 1천여명에게 1인 한끼 5천500원, 하루 최대 1만5천원까지 지원한다. 아동급식카드 사업은 결식 우려가 있는 18세 미만의 취학 및 미취학 아동에게 급식카드를 발급하고 이를 급식가맹점에서 사용하면 자치단체에서 결제대금을 정산해주는 사업이다.


현재 울산 5개 구ㆍ군에서 시행 중인 기존 아동급식카드는 일반 IC체크카드와는 달리 별도의 디자인으로 제작돼 이용 아동이 카드를 사용할 때 낙인감을 가질 수 있다. 또한 급식카드 결제기능이 등록돼 있는 가맹점에서만 사용이 가능해 다양한 식사를 누리기에는 제한적이여서 이에 따른 영양 불균형의 문제가 제기돼 왔었다.


울산시와 5개 구ㆍ군은 이 같은 문제를 개선하고자 지난 5월 NH농협과의 업무협약을 갖고 오는 7월부터 농협이 울산시 아동급식카드 사업 업무를 수행하기로 약속했다. 이에 따라 기존의 급식카드는 일반 농협은행 신용(체크)카드 디자인으로 전면 교체ㆍ발급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중구는 13개 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오는 30일까지 아동급식카드 대상자 시스템 전산등록과 사업 홍보 등을 시행하며 21일부터는 중구 관내 아동급식 대상자 1천여명에게 변경된 신규카드를 순차적으로 교부하게 된다.

 

중구는 이번 급식카드 교체로 인해 급식 이용아동의 낙인감이 어느 정도 해소될 것으로 기대하는 한편, 아동급식 가맹점도 기존 192곳에서 비씨카드사와 연계한 급식가맹점 1천596곳으로 대폭 늘어나 아동들이 다양한 메뉴 선택도 가능해짐에 따라 아동들의 영양 불균형도 다소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태완 중구청장은 "현재 아동급식카드 이용 아동이 느낄 수 있는 낙인감 등의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해 올해 7월부터 농협비씨카드로 디자인이 변경되는 점에 대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우리 중구 아동들이 앞으로 질 좋은 식사를 다양한 곳에서 할 수 있고,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허종학 기자

울산광역매일 교육사회부 기자입니다.
 
울산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