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교육비 소득에 따라 수 배 이상 차이
소득 상위 20% 가구 자녀 사교육비 하위 20%의 8배
기사입력  2022/01/26 [19:04]   허종학 기자

 초ㆍ중ㆍ고교생 자녀를 둔 가구들의 자녀 사교육비가 소득에 따라 수 배 이상 차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모세대의 교육격차가 가구의 소득격차로, 가구의 소득격차가 다시 자녀들의 교육격차로 연결되고 있다는 분석도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이 통계청 가계동향조사 마이크로데이터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기준 만 7∼18세 자녀를 둔 가구 중 상위 20%인 소득 5분위 가구의 평균 자녀 사교육비는 87만2천원이었다.

 

반면 하위 20%인 소득 1분위 가구의 평균 자녀 사교육비는 10만 8천원이었다. 소득 상위 20% 가구와 하위 20% 가구의 평균 자녀 사교육비 격차는 8배에 달했다. 이외 소득 분위별 평균 자녀 사교육비는 2명은 21만5천원, 3명 40만원, 4명은 48만2천원으로 조사됐다.


부모세대의 교육격차가 가구의 소득격차로 소득격차가 다시 자녀세대의 교육격차로 이어진다는 지표도 나왔다. 학력이 초등학교 졸업인 가구주를 둔 가구(이하 초졸 가구)의 70.5%가 소득 하위 40%(1ㆍ2분위)에 해당했다.


이 중 소득 하위 20%인 1분위 가구는 36.9%에 달했다. 반면 초졸 가구가 소득 상위 20%(5분위)인 경우는 1.8%에 불과했다. 4년제 이상 대학교를 졸업한 가구주를 둔 가구(이하 대졸 가구)는 79.6%가 소득 상위 40%(4ㆍ5분위)에 속했고, 이 중 48.5%가 소득 상위 20%인 5분위 가구였다.


초졸 가구와는 대조적으로 소득 하위 20%인 가구는 2.9%뿐이었다. 부모세대의 학력이 높아질수록 소득은 물론 자녀 사교육비도 늘어났다. 초졸 가구의 평균 자녀 사교육비는 5만2천원이었는데, 이는 대졸 가구의 평균 자녀 사교육비인 70만4천원의 7.4% 수준에 불과하다.

 

가구주 학력이 중학교 졸업인 가구의 자녀 사교육비는 35만3천원, 고등학교 졸업인 가구의 경우 41만6천원이었다. 소득 상위 20% 가구 비중은 각각 23.0%, 25.6%로 초졸 가구(1.8%)보다는 높게, 대졸 가구(48.5%)보다는 낮게 나타났다.    허종학 기자

울산광역매일 교육사회부 기자입니다.
 
울산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