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설> 범 민주진보 후보단일화 강권하지 말라
기사입력  2022/05/22 [20:19]   울산광역매일

 6ㆍ1 지방선거에 출마한 민주당 정천석 동구청장이 지난 21일 후보를 사퇴했다. 그러자 진보진영 일각에서 다시 `범 민주진보 후보 단일화` 주장이 나오고 있다. 단일화에는 타당한 절차가 필요하고 무엇보다 당사자들이 이에 동의해야 한다. 일부 인사들이 이를 주장할 순 있지만 강권하는 모습을 보여선 안 된다. 이는 유권자의 선택권과 관련된 문제이기 때문에 정도를 넘는 행위는 선거 자체를 혼탁하게 할 수 있다.

 

 정천석 후보는 진즉부터 울산 범 민주진보진영이 요구하는 동구ㆍ북구청장 후보 단일화 요구에 선을 그었다. 진보당 김종훈 후보와의 단일화에 거부반응을 보이기까지 했다. 그럼에도 일부가 단일화 요구를 허공에 띄웠으니 심적 압박을 받았을 것으로 보지 않을 수 없다. 북구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진보정당 후보가 "진보 3당 단일 후보 추대 정신이 어디로 갔느냐"며 단일화에 반대하고 있다. 그런데 다른 한 쪽에선 후보단일화에 응하지 않으면 민주진보진영에서 쫓아 낼 것처럼 압박하고 있다. 그 동안 울산지역에서 숱한 후보단일화가 있었지만 이렇게 일방적인 경우는 처음이다.

후보단일화를 통해 보수후보를 낙선시키자는 것인데 그것도 어느 정도껏이다. 유권자들이 아니라 일부 진영하기 나름에 따라 후보들이 당선되고 낙선된단 말 인가. 이는 민주진보진영이라는 이름으로 약세에 놓인 후보들을 마음대로 휘두르겠다는 것과 다름 아니다. 단일화를 요구하는 단체들의 정체성도 모호하다. 단체의 명칭을 들고 나왔지만 속을 들여다보면 일부 구성원들이 주장하는 정도다. 이러니 많은 시민들이 단일화 요구를 색안경을 끼고 바라보는 것이다. 

 

 선거에서 정당 간 후보 단일화를 통해 유권자들이 올바른 선택을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은 적절하고 권장할 만한 일이다. 의회 민주주의에서 양당정치가 주를 이루는 것도 그 때문이다. 여러 갈래로 나눠진 민의를 한 곳에 집중시켜 대의 정치를 구현하는 게 다수 민주국가의 정치 형태 아닌가. 하지만 주권자의 선택권을 무너트리면서까지 단일화를 꾀하는 것은 옳지 않다. 특히 일부정당이 자신들의 정치세력 확보를 위해 그렇게 하는 것은 가당치도 않을 뿐만 아니라 철저히 배격돼야 한다. 앞으로 범 민주진보후보 단일화 문제가 자칫 피아로 구분될 개연성이 없지 않다. 정정당당하게 유권자들의 심판을 받는 것 보다 이념가치에 휘둘려 후보들이 이리저리 몰리게 할 건가. 후보자들이 유권자보다 특정인이나 단체의 눈치를 본다면 이는 `신형 정치 압력`이다. 

울산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