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바이든, 낙태권 보장 TF회의 개최…중간선거 앞두고 이슈 재점화
기사입력  2022/10/05 [17:58]   울산광역매일
▲ [워싱턴=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가운데)이 4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낙태 접근권 보장을 위한 태스크포스(TF)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는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미겔 카도나 교육장관 등이 참석했다.     © 울산광역매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오는 11월 중간선거를 앞두고 낙태권 문제를 다시 꺼내 들었다.

 

4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낙태 접근권 보장을 위한 정부 태스크포스(TF) 회의에서 새로운 조처들을 공개했다.

 

이와 관련 백악관은 이날 대학들이 임신중절을 포함해 임신 사실을 근거로 학생들을 차별할 수 없다는 내용의 통보문을 발송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미 보건복지부(HHS)는 생식 보건 접근권을 보호하기 위한 600만 달러(약 85억원) 이상의 보조금을 지원하는 정책을 내놨다. 백악관은 이와는 별도로 4억 달러를 추가로 미 의회에 요구했다.

 

앞서 아이다호대학은 학교에서 직원들에게 생식권에 대해 얘기하지 말 것을 요구하면서 낙태를 조장할 경우 중범죄에 직면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백악관은 낙태권에 대한 우호적인 여론에 기대를 걸고 있다.

 

미국 여론조사기관 퓨리서치센터가 지난 여름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미국인들의 61%는 어떤 경우라도 낙태권이 법으로 보장을 받아야 생각한다고 답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TF회의에서 "우리에게는 아직 몇 표가 부족하다"며 "낙태권 보장은 미국인들이 의지를 보여야 가능한 일"이라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은 "나는 여성이 자신의 몸에 대한 결정을 내릴 자유를 보장받아야 한다고 믿는다. 정부가 여성을 대신해 결정을 내려서는 안 된다"며 "오늘날 극단주의들은 국가 차원에서 수백만 여성들의 자유를 공격하고 있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이 주재한 TF회의는 이번이 두 번째로 연방대법원이 낙태권 권리를 폐기하는 결정을 내린지 100일 만이다.

 

바이든 행정부는 올해 대법원 결정 이후 여성 낙태권 보장 문제에 충분히 대응하지 않았다는 비판을 받았다. 일부 활동가들은 낙태 접근권 확대를 위해 공중 보건사태를 선포할 것을 요구했지만, 백악관 관리들은 새로운 법정 싸움을 초래할 가능성이 있다며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울산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