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울산대병원 교수진, 휴진 대열 동참
집단 휴진으로 인한 의료 현장 혼란이 불가피할 전망
"정원 확대와 필수 의료 정책 재논의할 것 등 요구한다"
 
허종학 기자   기사입력  2024/06/16 [18:10]

울산대학교병원 교수진이 오는 18일 휴진 대열에 동참한다.

 

정부가 의대 증원 원점 재검토에 대한 거절 입장을 다시 한번 명확히 하면서 주요 병원의 집단 휴진으로 인한 의료 현장의 혼란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울산대병원 교수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지난 14일 "대한의사협회(의협)가 예고한 18일 전면 휴진 동참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비대위는 이날 `휴진을 선언하며 여러분께 드리는 글`이라는 제목의 성명에서 "울산대병원의 전공의와 울산의대 학생들은 우리의 제자이자 울산 의료의 미래"라며 "이들이 안정적으로 의업을 배우고 환자를 돌볼 수 있는 미래의 의료 환경을 지키기 위해 휴진에 동참한다"고 말했다.

 

앞서 서울대병원이 던진 `무기한 전면 휴진` 파문이 대학병원 전체로 퍼지고 있다.

 

서울대병원 결의에 다른 `빅5`도 속속 휴진 대열에 참여하고 있다. 

 

오는 18일 대한의사협회 주최 의료계 총궐기대회를 향하는 교수 행렬도 길어질 전망이다.

 

비대위는 "정부는 여전히 근거 없는 의대 정원 확대와 모두의 불행을 예고하는 의료 정책을 고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준비되지 않은 정원 확대로 양질의 교육 환경을 붕괴시키고 초법적인 명령과 협박으로 의사와 전공의를 행정 처분하려 한다"고 밝혔다.

 

비대위는 "전공의에 대한 진료 유지 및 업무 개시 명령을 완전히 취소할 것 정부가 책임 있는 자세로 의대 정원 확대와 필수 의료 정책을 재논의할 것 등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비대위는 또 "휴진 결정으로 인해 불편을 겪을 환자와 보호자, 병원 직원분들께 진심어린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며 "실질적인 의료 환경의 개선과 의료 제도의 개악을 막기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현재까지 18일 휴진에 동참할 구체적인 규모, 참여 인원 등은 확인되지 않았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오는 18일 당일 휴진을 신고한 의료기관은 총 1천436곳으로 전체 3만6천371곳의 4.02%에 불과했다.   허종학 기자

 

울산광역매일 교육사회부 기자입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6/16 [18:10]   ⓒ 울산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https://www.lotteshopping.com/store/main?cstrCd=0015
울산공항 https://www.airport.co.kr/ulsan/
울산광역시 교육청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http://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https://www.kcg.go.kr/ulsancgs/main.do
울주군청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https://www.ehyundai.com/newPortal/DP/DP000000_V.do?branchCd=B00129000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