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태권도 대표팀의 자신감 "올림픽 금메달 꼭 목에 걸겠다"
이창건 감독 "좋은 결과 낼 수 있도록 최선 다할 것"
 
울산광역매일   기사입력  2024/06/25 [17:58]

▲ 2024 파리올림픽 태권도 국가대표 박태준(왼쪽부터), 서건우, 김유진, 이다빈이 25일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열린 미디어데이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울산광역매일



2024 파리 올림픽에 출전하는 태권도 국가대표팀 선수들이 반드시 금메달을 목에 걸겠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태권도 대표팀은 25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 태권도장에서 미디어데이를 개최했다.

 

서건우(21), 박태준(20), 이다빈(28), 김유진(24) 등 파리 올림픽에 출전하는 4명의 선수들은 대회를 30여일 앞두고 출사표를 밝혔다.

 

이날 정문용 대한태권도협회 사무총장과 이창건 대표팀 감독 등 코칭스태프 5명도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각오를 전했다.

 

정문용 사무총장은 "요즘 태권도 종목의 국제적인 추세는 올림픽에 참가하는 선수들 누구든 금메달을 딸 수도 있고 예선에서 탈락할 수도 있다. 그만큼 상향 평준화 된 추세"라며 "태권도가 국민 여러분에게 효자 종목으로서 기쁨을 드릴 수 있도록 많은 준비를 했다. 최선을 다해 좋은 결과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이창건 감독은 "파리 올림픽을 위해 선수들 개개인 특성에 중심에 두고 개별적으로 많이 준비했다. 선수들이 최선을 다해 임할 것"이라며 "태권도 종주국으로서 파리 올림픽에서 반드시 좋은 결과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끝까지 집중해서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현실적인 목표는 금메달 1개 이상이다.

 

이 감독은 "최소 금메달 1개 이상을 목표로 잡고 있다. 도쿄 올림픽 때 실패를 경험했기 때문에 이번에는 반드시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 해낼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며 "무엇보다 선수들이 나이, 성별, 체급에 중점을 두고 준비했다. 좋은 결과가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 2024 파리올림픽 태권도 국가대표 이다빈, 서건우가 25일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열린 미디어데이에서 훈련하고 있다.   © 울산광역매일



남자 -80㎏급 서건우는 "내 체급에서 처음 출전하는 만큼 책임감을 갖고 있다. 다른 선수들보다 열심히 했다고 생각한다. 꼭 1위를 하고 오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2022 항저우 아시안게암 은메달리스트 서건우는 "그동안 관중이 많은 경기를 뛰지 못했는데 항저우 아시안게임 때 관중이 많은 분위기나 소음 속에서 연습을 하고 온 것 같다. 좋은 작용이 되지 않았나 싶다"고 설명했다.

 

남자 -58㎏급 박태준은 "처음 출전하는 올림픽인 만큼 준비한 것을 잘 펼쳐서 파리에서 애국가가 울릴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투지를 불태웠다.

 

박태준은 "일정상 태권도 첫 경기를 뛴다. 스타트를 잘 끊어야 형과 누나들이 좋게 시작할 수 있다고 한다. 첫날에 꼭 금메달을 따서 좋은 영향을 주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2020 도쿄올림픽에서 아쉽게 은메달에 그친 이다빈은 파리서 금메달에 도전한다.

 

여자 -67㎏급 이다빈은 "파리 올림픽을 준비하면서 도쿄 때와는 조금 달리 유럽 전지훈련도 가고 좋은 환경에서 훈련할 수 있었다. 아무래도 도쿄 때보다 태권도 종목이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며 "도쿄 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땄었기 때문에 이번엔 꼭 금메달을 따고 돌아오겠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도쿄 올림픽 '노 골드'의 수모도 씻겠다고 했다.

 

이다빈은 "선수들이 각자 맞는 훈련을 하니 좋은 효과를 보고 있는 것 같다. 컨디션을 끌어올리거나 경기력에 좋은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한다. 태권도가 도쿄 올림픽 때 노 골드였는데 이번엔 최상의 컨디션을 보일 수 있는 무대라고 생각한다. 이번엔 각자가 막중한 책임감을 갖고 경기에 임할 것이고, 그에 따른 좋은 결과가 나타날 거라고 생각한다"고 견해를 밝혔다.

 

여자 -57㎏급 김유진은 "다음은 없다는 각오로 책임감을 갖고 후회 없이 준비한 걸 모두 보여주고 오겠다. 꼭 금메달을 가져오겠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김유진은 "아시안게임이라는 큰 무대에서 충분히 경험을 했다고 생각한다. 저만 잘하면 될 것 같다"고 웃었다.  뉴시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6/25 [17:58]   ⓒ 울산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https://www.lotteshopping.com/store/main?cstrCd=0015
울산공항 https://www.airport.co.kr/ulsan/
울산광역시 교육청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http://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https://www.kcg.go.kr/ulsancgs/main.do
울주군청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https://www.ehyundai.com/newPortal/DP/DP000000_V.do?branchCd=B00129000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