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영남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부경대, `5차 환태평양 콜로키움`행사 개최
`환태평양 국가의 상쟁` 주제로 초청강연ㆍ토론 진행
기사입력  2022/01/26 [16:29]   황상동 기자

 

▲   부경대학교 글로벌지역학연구소(소장 박상현ㆍ국제지역학부 교수)는 지난 25일 인문사회ㆍ경영관 5층 세미나실에서 `5차 환태평양 콜로키움(Trans-Pacific Dialogue)`을 온ㆍ오프라인 방식으로 개최했다.


부경대학교 글로벌지역학연구소(소장 박상현ㆍ국제지역학부 교수)는 지난 25일 인문사회ㆍ경영관 5층 세미나실에서 `5차 환태평양 콜로키움(Trans-Pacific Dialogue)`을 온ㆍ오프라인 방식으로 개최했다.


`환태평양 국가의 상쟁`을 주제로 열린 이날 행사는 동아시아 비교정치경제 및 경제안보 문제 분야 전문가인 대전대 윤대엽 교수(군사학과) 초청 강연과 토론으로 진행됐다.


이번 콜로키움은 환태평양 국가의 상쟁구조를 학술적으로 조명해 평화적 공진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개최됐다. 이날 윤 교수는 `트럼프-시진핑 시기 미중경쟁: 탈동조화의 경제안보전략과 중간벨트 국가의 부상`을 주제로 강연을 펼쳤다.


윤 교수는 강연에서 `미중경쟁체제(G2C System)`를 분석개념으로 제시하고 트럼프-시진핑 시기 미중관계의 특성을 이론적, 경험적 시각에서 분석해 제시했다.

 

그는 ▲미중경쟁은 탈냉전 이후 심화된 복합적 상호의존의 제한적 탈동조화라는 점에서 미소 냉전체제와 상이하고, ▲트럼프-시진핑 시기 무역, 기술, 규범 등 탈동조화를 위한 경제안보전략의 결과는 제한적이며, ▲경제안보전략을 수단으로 하는 미중경쟁은 미중 양국에 핵심이익이 중첩돼 있는 중간벨트 국가의 기능과 위상에 따라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부경대 글로벌지역학연구소는 한국연구재단 인문사회연구소 지원사업(2020~2026년)에 선정돼 `메가-지역으로서 환태평양 다중문명의 평화적 공진화` 연구를 수행 중이며, 앞으로도 국내외 전문가들과 함께 환태평양 다중문명의 평화적 공진화를 위한 지역의 통합, 국가의 상쟁, 도시의 환대를 주제로 공론의 장을 만들어 나갈 예정이다.     황상동 기자

울산광역매일 부산 본부장
 
울산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