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시가 흐르는 아침> 범람하지 못하다
기사입력  2022/10/05 [17:36]   이희은 시인

 구름의 입에 가득한 말

 먹빛이다

 

 입이 없어질 때까지 유등천에 쏟아낼

 

 악취 덮고 뒤척이던 돌멩이, 순간을 채워주고 손 놓쳐버린 비닐봉지, 쉽게 깨져버린 약속 같은 유리 조각, 다시는 오지 못한다고 물결 사이 그려놓고 간 물새 그림자, 천변을 걷던 이들 얼굴 잃고 마스크 밖으로 아아 내지른 한숨,

 주머니 속 털 듯 한 번쯤 화악 뒤집을 

 

 책장 안 구름을 노래했던 혀들이 서로 달라붙은 것처럼 

 집콕, 집콕, 집에 갇혀 녹슨 입

  

 구름의 말 한 조각 뜯어 포트에 넣고 끓인다

 넘치기 전 자동으로 꺼지는 스위치 

 말의 소용돌이가 사라진다

  

 유등천을 누르는 어둠의 무게처럼

 뱉지도 삼키지도 못한 말 

 폭풍 눈빛으로 한껏 입을 벌려보아도

 빠져나오지 않아

 창 닫고 한 잔 독을 마신다

 

 구름도 먹빛을 다 풀어놓지 못하고  

 혓바늘로 돋아난 말은 입천장 찌른다    

 


 

 

▲ 이희은 시인     © 울산광역매일

<시작노트>

 

 코로나19로 인해 마스크 쓰고 사회적 거리를 지키느라 힘들었던 지난날, 먹구름이 좍좍 비를 쏟아내듯 얼굴 마주 보며 마음껏 이야기 나누고 크게 소리 내어 웃어보고 싶었으나 그리 못했던 답답함을 시의 형태로라도 쏟아내어야 했다.

 이제 마음의 강물이 범람해도 좋을 날이 머지않은 듯하다.

 

 

 

 

 

이희은

 

수원 거주

2014년『애지』등단

시집『밤의 수족관』

울산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