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만군 전세기, 중국 미사일 훈련 때문에 회항"
기사입력  2020/10/22 [16:16]   편집부

 대만 항공기가 중국군의 미사일 발사 훈련 때문에 홍콩 영공(비행정보구역, FIR)에 진입하지 못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22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군사소식통을 인용해 "지난 15일 대만 항공기가 홍콩 FIR에 진입하지 못하고 회항한 이유는 중국의 미사일 훈련 때문이었다"고 전했다. 당일 오전 대만군 전세기는 가오슝에서 이륙해 남중국해 프라타스 군도(둥사군도ㆍ東沙群島)로 향하다가 홍콩의 제지로 홍콩 FIR에 진입하지 못하고 회항했다.

 

둥사군도는 대만 당국이 실효지배 중이다. 당시 중국군은 남중국해에서 공대공 미사일 훈련을 실시하고 있었다.
이에 따라 홍콩 항공 당국은 대만 측에 고도 2만6찬피트(약 7925m) 아래서 위험한 활동이 벌어지고 있다고 전달했고, 대만 항공기는 어쩔 수없이 회항했다.


대만 전세기에는 군인과 해안경비대원 등이 타고 있었다.
이번 사안에 대해 옌더파(嚴德發) 대만 국방부장은 "중국 해양 안전 당국은 이번 훈련과 관련해 아무런 경고를 하지 않았다"면서 "중국은 국제 항공질서를 무너뜨리지 마라"고 비난했다.

 

반면 익명의 베이징 군소식통은 "대부분 여객기는 2만6천피트 이상에서 비행한다"면서 "그러나 당일 대만의 항공기는 ATR72 기종으로, 그 정도 고도로 비행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대만 항공기가 C-130 수송기와 같은 더 높이 비행할 수 있는 기종이었다면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울산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행정 허술함으로 주민 숙원사업 물거품" / 정종식 기자
나는 / 현영길 시인
동구새마을회, 행복을 나누는 김장 담그기 550세대 전달 / 최관식 기자
`울산 고속철도 복합특화단지 조성사업`순항 / 김지은 기자
울산 남구 삼산동 새마을단체, 겨울초화 800본 식재 / 김지은 기자
만취 女 모텔 데려가 성폭행한 40대 무죄 / 김홍영 기자
신정3동새마을부녀회, 따뜻한 행복정원 만들기 / 김지은 기자
울산 북구 체육회 관리직 `업무전횡` 논란 / 정종식 기자
울산지검, 지방청 총경 사무실 압수수색 / 김홍영 기자
리자와 금와(金蛙) / 임일태 전 한국 해양대 겸임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