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5회>동지 팥죽
 
하송 시인
 
▲ 하 송 시인

며칠 있으면 동지(冬至)가 돌아옵니다. 동지는1년 중 낮의 길이가 가장 짧고 밤이 가장 긴 날로 매년 12월 22일 무렵입니다. 조선 순조 때의 학자 홍석모(洪錫謨)가 지은 세시풍속에 관한 책 `동국세시기(東國歲時記)`에 의하면 동짓날을 `아세(亞歲)`라고 하며 민간에서는 `작은 설`이라고 하였습니다. 고대에는 음력 11월이 한 해의 시작이었으며, 동짓날이 새해 첫날이었습니다. 그래서 옛 속담에 `동지팥죽을 먹어야 진짜 나이를 먹는다.`는 말이 있습니다. 동짓날에 먹는 동지팥죽은 팥을 고아 죽을 만들고 여기에 찹쌀로 단자(團子)를 만들어 넣어 끓입니다. 단자는 새알만한 크기로 만들기 때문에 `새알심`이라고 부릅니다. 이때 새알심은 먹는 사람의 나이 수만큼 넣어 먹습니다. 어려서 시골에 살 때 할머니께서 동짓날마다 동지 팥죽을 끓여주셨습니다. 동지팥죽을 먹으면 한 살 더 먹는다는 어른들 말씀에 되도록 많이 먹으려고 노력했던 기억이 생생합니다. 그때는 빨리 어른이 되고 싶은 마음이 강했기 때문입니다.

 

이런 손녀의 모습을 흐뭇하게 보시며 해마다 할머니께서는 직접 땀 흘리며 농사를 지으신 팥으로 정성스럽게 팥죽을 끓여주셨습니다. 팥은 크기가 작아서 손가락 사이로 잘 새어나갑니다. 할머니께서는 한 톨도 귀하게 여겨서 평소에 혹시 팥이 한 개라도 땅에 떨어지면 기어이 주우셨습니다. 그래서 어려서부터 참으로 귀한 곡식이라는 생각을 하며 자랐습니다. 동지팥죽에 대한 이야기는 6세기경 중국 양나라의 종름(宗懍)이 쓴 초나라 풍속과 연중행사를 기록한 `형초세시기(荊楚歲時記)`에 등장합니다. 공공씨(共工氏)는 중국 신화에 나오는 전설적 존재로 황하를 다스리는 신이었습니다. 어느 해에 황하에 홍수가 나서 강물이 범람했습니다. 이유는 강물을 다스리는 신인 공공씨가 심술을 부렸기 때문입니다. 이때 망나니 아들이 죽어서 귀신이 되었습니다. 그것도 보통 귀신이 아니라 전염병을 퍼트리는 귀신인 역귀(疫鬼)가 된 것입니다. 공공씨의 아들이 살아있을 때 붉은 팥(小荳)을 두려워했기 때문에 사람들이 역신을 쫓기 위하여 동짓날 팥죽을 쑤어 악귀를 쫓은 것입니다. 또한 팥의 붉은색은 태양을 상징하고 불을 의미합니다.


전염병에 걸린 사람이 팥죽을 끓여 먹고 영양을 보충해 병을 이겨내기도 했습니다. 많은 곡식 중에 하필이면 팥으로 전염병을 예방하고 치료한 이유는 팥이 겨울을 이겨내는 데 좋은 음식이기 때문입니다. 중국 당나라의 서견 등이 현종의 칙명으로 편찬한 `초학기` 에서도 동짓날 뜨거운 팥죽을 먹으면 소화가 잘되고 양의 기운을 보충할 수 있어 몸에도 이롭다고 했습니다. 눈보라가 몰아치는 겨울에도 뜨거운 팥죽 한 그릇이면 영양을 충분히 섭취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추위까지 물리칠 수 있어서 전염병 예방과 치료에 쓰였습니다. 조선시대에도 동짓날이면 배고픈 사람을 모아 팥죽을 먹였습니다. 팥죽이 다 만들어지면 먼저 사당에 올립니다. 이어서 각 방과 장독, 헛간 등 여러 곳에 팥죽을 뿌리거나 놓습니다. 집안 곳곳의 악귀를 모조리 쫓아내기 위한 것입니다. 이런 행위가 끝난 후에 식구들이 모여서 맛있게 먹었습니다. 이렇게 동짓날의 팥죽은 `시절식(時節食)`의 하나이면서 신앙적인 뜻을 지니고 있습니다.

 

할머니께서 동짓날에 팥죽을 쑤어 대문이나 문 근처의 벽에 뿌리는 것을 보며 이상하고 생경스러웠던 기억이 납니다. 다른 한 편으로 팥은 기쁘고 경사스러운 일이 있을 때도 쓰였습니다. 온 가족 생일 때마다 큰 시루에 가득 팥떡을 하셔서 뜨끈뜨끈할 때 동네 사람들과 나눠 먹었습니다. 떡 심부름을 하느라, 김이 모락모락 나는 떡을 들고 가가호호(家家戶戶) 방문할 때마다 뜨거운 환대를 받았던 기억이 생생합니다. 동지팥죽에 담긴 진정한 의미는 해가 바뀌는 동짓날 한 해 동안 전염병에 걸리지 않고 건강한 삶을 살게 해 달라는 소원의 의미가 더 크기도 합니다. 올해도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개띠의 해인 무술년(戊戌年)이 성큼 다가왔습니다. 동지 팥죽과 함께 가족과 이웃이 어우러져 따뜻한 인정을 나누며 건강을 다지는 시간을 가지면 좋겠습니다.


 
기사입력: 2017/12/19 [14:25]  최종편집: ⓒ 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재소개

더보기

연재이미지
어린이들의 보건교육은 물론 작가로 활동하고 있는하송은 대한문예신문신춘문예에 동시로등단했으며,문학저널에 수필, 국보문학과 청산문학에 동시로 신인문학상을 수상을 비롯해서 제1회 지필문학 대상,제6회 한국문학신문 대상,제7회 농촌 문학상,2013년 서울지하철 스크린도어 시 공모전 당선,제13회 한류예술상 등을 받았다.


저서로는 금연교육서‘담배와 폐암 그리고 금연’동시집‘내 마음의 별나무(청어출판사)’창작동요집‘맑은 별(인문사아트콤)’‘밝은 별(인문사아트콤)’‘창작동화 모래성(고글출판사)’을 출간하여 어린이들의 정서 순화와 인성교육에 앞장서고 있다.
1/1
화살나무 / 정성수 시인
일본산 중고 모터보트 등 불법 수입업자 적발 / 황상동 기자
‘2015 좋은날 굿데이 콘서트’ 전국 순회 시작 / 허종학 기자
'급행버스 도입' 부산 경마장 가는 길 쉬워진다 / 황상동 기자
교복가격 천차만별, 학부모 뿔났다 / 허종학 기자
[해외축구]지소연, 시즌 첫 경기서 득점포 / 뉴시스
영세자영업자가 무너진다 / 이창형 논설위원 전 울산대 경제학과 교수
송철호 시장 당선인 시정 구상방향 발표 / 정종식 기자
울산 중구청장 새누리당 박성민 재당선 / 최재영 기자
울주 '알프스 시네마' 1일 관람객 수 40명 불과 / 허종학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