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송의 힐링愛 성찰愛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121회> 소록도 천사
기사입력  2019/11/12 [15:44]   하송 시인
▲ 하송 시인   

발밑으로 수북하게 낙엽이 밟혀서 나뭇가지에 매달려 안간힘을 쓰고 있는 새빨간 단풍잎이 더욱 눈길을 사로잡았습니다. 문인들과 함께 문학기행 길에 올랐습니다. 올해 가입해서 두 번째 참석인데 처음 보는 얼굴도 많았습니다. 여러 문학단체에 가입된 상태입니다. 마음이 약해서 주위 권유를 물리치지 못해서입니다. 연회비도 만만치 않고 시간을 많이 뺏겨서 급기야는 마음을 강하게 먹고 거절하기로 했습니다.

 

그 와중에 가입을 권유받았는데 이번엔 고향 문학회라서 기쁜 마음으로 가입하게 되었습니다. 구수한 고향 사투리가 섞인 문인들의 말투를 들으며 금방 친숙함으로 다가왔습니다. 점심을 맛있게 먹을 때였습니다. 갑자기 총무가 코피가 난다며 화장실로 달려갔습니다. 걱정이 돼서 밥을 먹다 화장실로 따라갔습니다.

 

코 윗부분을 지압해줬습니다. 대체의학을 하신 분이 가운데 손가락을 노란 고무줄로 묶었습니다. 한 사람은 코피 닦을 화장지를 떼어주기 바빴습니다. 그래도 지혈이 되지 않아서 119를 불러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물어보니 조금씩 나아지고 있다며 강하게 거부했습니다. 적지 않은 시간이 흐른 뒤에 가까스로 지혈이 되었습니다. 안도의 숨을 내쉬며 다음 장소로 이동했습니다. 걱정스러운 마음에 총무 옆을 지켰습니다. 해설사의 친절한 설명을 들으며 고찰을 한 바퀴 돌고 있을 때였습니다.


총무가 화장실로 급하게 달려갔습니다. 따라 가보니 이미 화장실 변기에 또 코피를 펑펑 쏟고 있었습니다. 코 윗부분을 누르고 찬물에 손수건을 적셔서 이마에 올려줬습니다. 얼마의 시간이 흐른 후에 겨우 그쳤습니다. 커피숍에서 차를 마시기로 했던 일정을 취소하고 빨리 귀가를 서두르기로 했습니다. 총무에게 의자를 뒤로 젖히고 마음 편히 수면을 취하게 하고나서, 대신 총무역할을 수행했습니다.

 

간식을 나눠주고 의자 주머니에 있는 쓰레기를 걷었습니다. 총무는 다행히 돌아오는 길에 무사했습니다. 집에 도착한 날과 다음날까지 걱정 되는 마음에 안부 문자를 보냈습니다. 치료 잘 받았다며 절절이 감사의 마음이 담긴 답문을 보내왔습니다. 문득 `소록도 천사` 마리안느와 마가렛 수녀님이 생각났습니다. 아주 작은 보살핌에도 이렇게 감사한 마음을 가지는데 이 두 분께 우리 국민들이 진 빚은 어떻게 갚아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두 수녀님은 오스트리아 출신 간호사들로서 우리나라 전라남도 고흥에 있는 소록도에서 40여 년간 한센인을 보살핀 분들입니다. 두 분의 헌신적 삶을 담은 영화가 고향인 오스트리아에서 상영되기도 했습니다. 마리안느 스퇴거(Marianne Stoegerㆍ83)와 마가렛 피사렉(Margareth Pissarekㆍ82)은 오스트리아 그리스도왕 시녀회라는 가톨릭 재속회 회원으로서 1962년과 1966년인 20대 나이부터 우리나라 소록도에서 간호사로 생활했습니다. 국경을 초월해 사랑을 실천하며 헌신하는 삶을 살다가 본인들이 늙어지자 2005년에 고향으로 돌아갔습니다.

 

섬사람들에게 부담을 주기 싫다는 이유로 편지 한 장만을 남긴 채 빈손으로 떠난 것입니다. 현재 두 분의 노벨평화상 추천 활동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마리안느ㆍ마가렛 노벨평화상 범국민 추천위원회>는 내년 1월 두 간호사를 노벨평화상 후보로 추천하기로 했습니다. 국민을 대상으로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서 100만인 서명운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저 역시 얼마 전에 서명을 했습니다. 아주 작은 한 표지만 마음을 표현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져서 뜨겁게 감사한 마음이 들었습니다. 최근에 100만명을 돌파했다는 기쁜 소식을 접했습니다. 2020년은 세계보건기구에서 &#56194;&#56400;간호사의 해&#56194;&#56401;로 지정했고, 나이팅게일 탄생 200주년이 되는 해라서 두 분 간호사의 노벨상 추천이 더욱 의미가 깊은 생각이 듭니다. 마리안느와 마가렛이 거주하던 소록도 사택은 등록문화재 제660호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40여 년간 거주했던 벽돌조 주택으로, 한센인들이 겪었던 아픔을 함께 나누었던 마리안느와 마가렛의 희생과 봉사의 상징적인 주택으로 역사적 가치가 크다고 하겠습니다. 두 간호사의 봉사 정신을 기리는 <소록도 마리안느ㆍ마가렛 나눔 연수원>도 최근 완공됐습니다. 강의실과 마리안느ㆍ마가렛 전시관을 갖추고 있어서 앞으로 많은 사람들이 훌륭한 정신을 배우며 계승하는 배움터가 되는 계기가 될 것 같습니다. 조만간 방문할 계획을 세워봐야겠습니다.

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재소개

더보기

연재이미지
어린이들의 보건교육은 물론 작가로 활동하고 있는하송은 대한문예신문신춘문예에 동시로등단했으며,문학저널에 수필, 국보문학과 청산문학에 동시로 신인문학상을 수상을 비롯해서 제1회 지필문학 대상,제6회 한국문학신문 대상,제7회 농촌 문학상,2013년 서울지하철 스크린도어 시 공모전 당선,제13회 한류예술상 등을 받았다.


저서로는 금연교육서‘담배와 폐암 그리고 금연’동시집‘내 마음의 별나무(청어출판사)’창작동요집‘맑은 별(인문사아트콤)’‘밝은 별(인문사아트콤)’‘창작동화 모래성(고글출판사)’을 출간하여 어린이들의 정서 순화와 인성교육에 앞장서고 있다.
울산 레미콘 파업 장기화…건설현장 마비 상태 / 허종학 기자
바른 인성으로 일과 행을 실천해야 / 임정두 울산 동구의회 의원
방패연 / 현영길 시인
"태종사 수국축제 구경오세요" / 황상동 기자
울산시 민선 7기 첫 정기인사 단행…54명 승진 / 정종식 기자
현대자동차 노사 여름휴가 전 임금협상 타결 목표 상견례 / 김홍영 기자
울주군자원봉사센터, 새싹삼 나눔 봉사활동 / 편집부
새마을문고, 경남 하동군 박경리문학관 탐방 / 편집부
경남은행, 연5.9% 정기예금 특판 / 하주화기자
울주군 인사발령 사항 / 김영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