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수의 시와 맑은 글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497회> 겨울 숲
 
정성수 시인   기사입력  2023/12/03 [17:07]

옷을 얇게 입었더니 춥다고 말하는 사람들은 

겨울 숲에 가봐라

나무들이 벗은 몸으로

서로에게 눈짓을 보내고 있나니

 

이 세상에서 가장 뜨거운 위로는

서로가 서로에게 보내는 

눈짓이라는 것을

나무들을 보면 안다

 

겨울 숲에서도 네 두 눈이 반짝이는 것은 

나를 알아주기 때문이고

함박눈을 뒤집어 쓴

네가 이쁜 것은 

내가 너를 사랑하기 때문이다

 


 

 

▲ 정성수 시인  © 울산광역매일

겨울 숲은 눈과 얼음으로 뒤덮인 곳이지만, 그 안에는 따뜻한 생명이 살아 숨을 쉬고 있다. 숲에는 많은 동식물이 겨울을 극복하기 위해 여러 전략을 사용하고 있다. 

예를 들어, 나무들은 잎을 떨어뜨려서 추위에 강한 줄기와 가지만 남기고, 눈이나 흙 속에 뿌리를 깊게 내려서 영양분을 저장한다. 동물들은 겨울잠을 자거나, 남쪽으로 이동하거나, 털이나 깃털을 두껍게 자라게 하거나, 눈과 비슷한 색으로 변신하거나, 눈송이 모양의 발을 만들어서 눈 위를 걷는다.

또한 우리에게 겨울의 아름다움을 선사한다. 눈으로 덮인 나무들은 하얀 꽃이 피어난 듯한 모습을 보여주고, 얼음으로 장식된 호수나 폭포는 크리스털 같은 모습을 보여준다. 

뿐만 아니라 겨울의 낭만을 선사한다. 숲에서는 새들의 노래나 바람의 소리를 들을 수 있고, 눈 위에 남은 동물들의 발자국을 따라가며 기쁨을 누릴 수 있다. 겨울 숲에서는 사랑하는 사람과 눈싸움을 하거나, 눈사람을 만들거나, 눈꽃을 보내주거나, 눈보라를 맞으며 사랑의 마음을 나눌 수 있다. 우리에게 겨울을 즐기고, 겨울을 이기고, 겨울을 좋아하도록 가르쳐준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3/12/03 [17:07]   ⓒ 울산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https://www.lotteshopping.com/store/main?cstrCd=0015
울산공항 https://www.airport.co.kr/ulsan/
울산광역시 교육청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http://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https://www.kcg.go.kr/ulsancgs/main.do
울주군청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https://www.ehyundai.com/newPortal/DP/DP000000_V.do?branchCd=B00129000
  • 도배방지 이미지

연재소개

더보기

연재이미지
정성수 시인

94년 서울신문에 시 ‘작별’을 발표하고 문단에 나옴.
한국교육신문. 전북도민일보. 창조문학신문 신춘문예 당선.
전북일보 ‘이주일의 동시’ 감상평 연재
교육신보 ‘시가 있는 교단’ 시배달 연재
전주일보 ‘정성수가 보내는 한편의 시’ 감상평 연재



「시집」
울어보지 않은 사람은 사랑을 모른다.
산다는 것은 장난이 아니다.
가끔은 나도 함께 흔들리면서.
정성수의 흰소리.
나무는 하루아침에 자라지 않는다.
누구라도 밥값을 해야 한다.
향기 없는 꽃이 어디 있으랴.
늙은 새들의 거처.
창.
사랑 愛.
그 사람.
아담의 이빨자국.
보름전에 그대에게 있었던 일은 묻지 않겠다.
보름후에 있을 일은 그대에게 말하지 않겠다.
열아홉 그 꽃다운 나이에 알았더라면 좋았을 시들
. 산사에서 들려오는 풍경소리.
아무에게나 외롭다는 말을 함부로 하지 말라.


「동시집」
학교종.
아이들이 만든 꽃다발.
새가 되고 싶은 병아리들.
햇밤과 도토리.
할아버지의 발톱.
표정.


「시곡집」
인연.
시 같은 인생, 음악 같은 세상.
연가.
우리들의 가곡.
건반 위의 열 손가락


「동시곡집」
아이들아, 너희가 희망이다.
동요가 꿈꾸는 세상.
참새들이 짹짹짹.
어린이 도레미파솔라시도..
오선지 위의 트리오.
노래하는 병아리들.
표정1-아이들의 얼굴.
표정2-어른들의 얼굴.


「산문집」

말걸기.
강이 그리운 붕어빵.
또 다시 말걸기.


「실용서」

가보자, 정성수의 글짓기교실로.
현장교육연구논문, 간단히 끝내주기.
초등논술, 너~ 딱걸렸어.
글짓기, 논술의 바탕.
초등논술 ,앞서가기 6년.
생각나래 독서, 토론, 논술 4?5?6년.


「수상」
제2회대한민국교육문화대상.
제3회전북교육대상.
제5회농촌문학상.
제6회한하운문학상.
제6회불교아동문학신인상.
제11회공무원문예대전동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및 수필부문우수 행정안전부장관상.
제13회공무원문예대전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제15회교원문학상.
제18회세종문화상.
제24회한국교육자대상.
제25회전북아동문학상.
08전라북도문예진흥금수혜.
09한국독서논술교육대상.
09대한민국베스트작가상.
09대한민국100인선정 녹색지도자상.
09문예춘추현대시우수상.
09국토해양부제1차해양권발전 시부문최우수상.
09부평문학상.
대한민국황조근정훈장 그 외 교육부장관.
대통령상 수상 등 다수

□홈페이지 : www.jungss.com
□이-메일 : jung4710@hanmail.net
광고
울산교육청 축구동호회, 학성초에 장학금 전달 / 허종학 기자
문화산업 활성화의 시작:지역에 숨어 있는 문화 매력을 찾아라 / 김광용 울산연구원 연구위원
지팡이 눈 / 박기준 시인
"연락달라" 클린스만의 농담, 정몽규가 덥썩 / 울산광역매일
金 2개·銀 1개…역대 최고 성적 낸 경영 대표팀 '금의환향' / 울산광역매일
울산시, 사곡천교차로 교통체계 개선공사 완료 / 정호식 기자
부산시민단체, 에어부산 분리매각 원팀 강조 / 황상동 기자
국민의힘, 울산 단수 공천ㆍ경선 지역 발표 / 정종식 기자
울산시, 보건복지부 장사 정책 우수사례 선정 / 정호식 기자
황홀한 고백 / 조윤주 시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