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차세대 원자로 관민 공동개발…2018년도 협의체 설립
 
편집부
 

 일본은 관민 공동으로 차세대 원자로 개발에 착수하기로 했다고 닛케이 신문이 11일 보도했다. 신문은 일본 경제산업성이 안전성을 높이고 코스트를 낮춘 원자로를 개발하기로 했다며 2018년도 안에 대형 전력사와 원자로 메이커 등이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한다고 전했다.

 

지난 2011년 동일본 대지진 후 일본 원전 가동률이 떨어지는 것을 감안해 각사가 협력해 차세대 원자로를 개발하도록 하고 업계 재편도 기할 방침이라고 신문은 지적했다. 3일 각의 결정한 새로운 에너지 기본계획은 원자력을 앞으로도 중요한 전원(電源)으로 활용할 방침을 확인했다. 기본계획의 구체안으로 원전의 신설과 증설, 교체를 추진하기 위해 관민이 협력해 차세대 원자로를 개발하는 체제를 정비한다. 일본에서는 2011년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원전 폭발사고 후 모든 원전 운전을 중단한 바 있다.


이후 재가동한 것은 간사이 전력과 규슈 전력 등의 원전을 합쳐서 9기뿐이다. 경제산업성은 2030년 전원 구성에 관해 원전으로 20~23%를 충당할 목표인데 그럴러면 원자로 30기 정도를 가동할 필요가 있다. 현재 일본의 대형 원자로는 100만KW 규모 등으로 대량 발전이 가능하나 건설과 안전대책 투자가 불가피하다. 이에 일본 정부는 관민이 대형 원자로의 개량형 외에 출력이 10만~30만KW 정도 소형 원자로를 관민으로 개발할 생각이다. 대형 원자로 건설비는 1조엔(약 10조842억원)에 달하지만 차세대 원자로 경우 수천억엔 규모로 억제한다. 차세대 원자로는 냉각에 물이 필요 없고 비상시 수증기 폭발 우려가 없는  고온가스로를 상정하고 있다.


 
기사입력: 2018/07/11 [15:01]  최종편집: ⓒ 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외고산옹기마을 전통가마 재현행사
무룡초, `KBS합창제 코러스 울림` 으뜸상 / 허종학 기자
프리랜서인데 국민연금을 납부해야 하나요? / 편집부
조문주, ‘DJ 꿈 이뤄 행복해요’ / 서성훈 기자
2018학년도 수능일 출근시간 1시간 지연 / 허종학 기자
주말ㆍ휴일 울산 사건ㆍ사고 잇따라 / 김홍영 기자
이달부터 근린생활시설 용도변경 간소화 / 윤수은 기자
제38회 울산예술제 울산사협 회원전 개막 / 김생종 기자
연금보험료 미납 시 체납처분(압류)하는 이유는 무엇인가요? / 편집부
국민연금 안내면 어떻게 되나요? / 편집부
온양초 고기영, 협회장기 태권도대회 최우수선수 / 허종학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