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中, 홍콩 국가보안법 강행해도 지정학적 비용 크지 않다고 계산"
기사입력  2020/05/25 [15:48]   편집부

홍콩의 자치권을 와해하려는 중국의 시도가 충동적인 것이 아닌 면밀한 계획에 따라 이뤄졌다는 미국 언론의 분석이 나왔다. 뉴욕타임스(NYT)는 24일(현지시간) `중국의 홍콩 통제 움직임은 왜 시작에 불과한가`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NYT는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이끄는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 대응 과정에서 대담해졌고 국제사회의 비난에 구속되지 않게 됐다면서,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을 강행하더라도 중국이 치러야할 지정학적 비용이 크지 않을 것이라는 합리적인 가정에 도달했다고 분석했다.


일례로 중국은 전 세계가 코로나19에 정신이 팔려있던 최근 몇주간 지역내 경제, 외교, 군사적 영향력을 확대하기 위해 공격적인 행동을 해왔다고 지적했다.


실제 중국은 베트남과 분쟁 중인 해역에서 어선을 들이받아 침몰시킨 데 이어 말레이시아 해양탐사선을 위협했고 `반중 성향인`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의 연임을 비난하면서 그간 빠지지 않은 `평화적 (통일)`이라는 문구를 삭제해 무력행사 가능성을 노골화했다. 국경 분쟁 중인 인도와도 교전을 벌였다.


홍콩 공립대학인 침례대 교수 겸 `중국의 내일: 민주주의 또는 독재` 저자인 장 피에르 카베스탕은 "중국이 신중하게 국제사회에 대한 소프트파워를 키워야한다는 인식이 있었다. 하지만 이 시기는 시 주석으로 인해 끝났다"고 지적했다.

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현대자동차 노사 여름휴가 전 임금협상 타결 목표 상견례 / 김홍영 기자
봄을 타나요? / 박종명 시인
경남은행, 연5.9% 정기예금 특판 / 하주화기자
울산 레미콘 파업 장기화…건설현장 마비 상태 / 허종학 기자
가짜 꽃 / 박서운 논설위원 울산과학대 명예교수
역사가 곧 북구의 미래다 / 임채오 울산 북구의회 의장
울주군 인사발령 사항 / 김영호기자
남구청 5급이하 인사 단행 / 김기열기자
농진청, 남부지방 강낭콩 2기작 3월 하순부터 파종해야 / 박명찬 기자
의장선거, 뭐하는 긴데 / 박성재 울산 페스탈로치스쿨 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