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형 칼럼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메가시티의 도시경쟁력
 
이창형 논설위원 전 울산대 경제학과 교수   기사입력  2023/11/12 [16:25]

▲ 이창형 논설위원 전 울산대 경제학과 교수  © 울산광역매일

 글로벌화가 진행되면 될수록 국가 간의 경계는 엷어지고, 대신 대도시가 국가의 기능을 대체하는 추세로 옮아간다. 이러한 상황에서는 국가경쟁력보다 도시경쟁력이 훨씬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기 때문에 도시가 점점 메가시티로 변모하게 된다. 메가시티는 핵심도시를 중심으로 일일 생활이 가능하도록 기능적으로 연결된 대도시권으로 글로벌 비즈니스 창출이 가능한 경제규모를 갖춘 인구 1천만명 이상의 거대도시를 말한다. 영국의 `더 그레이터 런던`, 프랑스의 `그랑 파리`가 대표적인 메가시티이다.

 

 `더 그레이터 런던`을 탄생시킨 `런던 플랜`은 이너 런던 12개 자치구와 아우터 런던 20개 자치구를 합친 프로젝트로, 아우터 런던은 런던의 중심으로부터 70km까지 떨어져 있다. 런던 플랜은 기존 지역의 대규모 개발과 런던 중심부의 고밀도화, 중심부와 접근성이 높은 외곽지역의 개발에 초점을 맞추었으며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한 것으로 평가받는다. `그랑 파리 플랜` 프로젝트는 파리 주변 외곽지역을 순환형으로 연결하는 200km의 새 전철망을 구축함으로써 대도시권 경계를 넘어 외곽까지 개발 효과를 공유할 수 있도록 하였다. 

 

 일본 도쿄도(都)도 대표적인 메가시티로 23개 특별구와 26개시를 도쿄 배후지역으로 합쳐 행정구역을 광역화함으로써, 도쿄도의 인구는 일본 총인구의 30%가 넘는 1천400만명에 이르며, 면적은 서울의 약 3.6배에 달하게 된다. 일본은 도쿄도와는 별도로 오사카를 중심으로 `간사이 광역연합`을 만들어 메가시티로 변모시킨다. 미국은 `PlaNYC2030` 프로젝트를 통해 주택공급 확대, 대중교통 확충, 도시기반시설 유지ㆍ보수 및 확충, 공해 30% 감축 등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중국도 베이징, 텐진 등 인접 도시를 묶어 메가시티로 개발하는 `징진지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도시경쟁력이란 한 도시가 다른 도시들과 경쟁할만한 힘이나 강점, 도시의 입지, 입주한 기업이나 기관, 교통여건, 문화시설 등 다양한 평가요소를 기준으로 산정된다. 최근 일본의 민간단체인 모리 기념재단의 도시전략연구소는 2023년 세계도시 경쟁력 랭킹을 발표하였다. 이번 평가에서 영국 런던 1위, 미국 뉴욕 2위, 일본 도쿄 3위, 프랑스 파리 4위, 싱가포르 5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6위를 각각 차지하였다. 서울은 7위에 올랐는데, 2017년에는 6위까지 순위가 올랐으나, 2018년 이후 하락해 2020년과 2021년에는 8위를 기록하였으며, 지난해 다시 7위로 올랐다. 

 

 우리나라도 최근 여당을 중심으로 메가시티 서울 프로젝트를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다. 서울 외곽에 포진하고 있는 김포, 광명, 과천, 하남, 구리, 성남, 일산 등을 편입시켜 서울을 메가시티로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서울연구원이 작성한 보고서에 따르면, 서울 대도시권이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글로벌 경쟁우위를 지원할 수 있는 공간 구조체계, 즉 서울의 주요 거점과 주변 도시간의 산업, 인구의 경제적 연계성 및 이를 지원할 수 있는 교통체계에 대한 지속가능한 발전상을 구상해야 한다고 제안하였다. 서울 메가시티 프로젝트는 이미 피할 수 없는 과제라고 봐야 한다.

 

 최근 김포시 서울 편입을 놓고 정치권이 뜨거운 논쟁을 벌이고 있다. 서울 메가시티의 도시경쟁력 강화라는 근본적인 이슈는 뒷전이고, 내년 총선을 앞두고 득표에 대한 이해득실을 따지느라 여념이 없다. 서울 메가시티 프로젝트는 정파적 득실이 아니라 철저하게 경제적, 사회적 관점에서 검토되고 추진되어야 한다. 현재 7위에 머물러 있는 서울의 도시경쟁력을 5위까지 끌어올리는 것을 목표로 계획을 세우고, 모든 국가적 역량을 집결해야 할 것이다. 이는 우리의 미래세대가 앞으로 어떻게 글로벌 메가시티들과 경쟁하면서 살아가야 할지에 대한 매우 중차대한 과제임을 명심해야 한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3/11/12 [16:25]   ⓒ 울산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https://www.lotteshopping.com/store/main?cstrCd=0015
울산공항 https://www.airport.co.kr/ulsan/
울산광역시 교육청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http://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https://www.kcg.go.kr/ulsancgs/main.do
울주군청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https://www.ehyundai.com/newPortal/DP/DP000000_V.do?branchCd=B00129000
  • 도배방지 이미지

연재소개

더보기

연재이미지
이창형 수필가 겸 칼럼니스트
「문학저널」 신인문학상(수필부문)을 통해 문단에 등단

현재 문학저널 문인회 수필분과위원장
한국문인협회 회원, 표암문학 회원
사회복지법인 「서울성만원」 경영인
KDI 경제전문가 자문위원
사회복지사, 관광통역안내사

< 주요 경력 >
한국은행 외환조사실장
한국은행 울산본부장
울산대학교 경제학과 교수
평화통일자문회의 외교안보분과 상임위원 등 역임

< 저서 >
이창형 교수의 울산경제 산책 (칼럼집)
취업시장의 트렌드를 읽어라 (취업지침서)
금융실무대사전 (공동집필)
등불이 되어 빛나리, 문인들의 마을, 문학의 숲 등 (수필동인지)
광고
울산교육청 축구동호회, 학성초에 장학금 전달 / 허종학 기자
문화산업 활성화의 시작:지역에 숨어 있는 문화 매력을 찾아라 / 김광용 울산연구원 연구위원
지팡이 눈 / 박기준 시인
"연락달라" 클린스만의 농담, 정몽규가 덥썩 / 울산광역매일
金 2개·銀 1개…역대 최고 성적 낸 경영 대표팀 '금의환향' / 울산광역매일
울산시, 사곡천교차로 교통체계 개선공사 완료 / 정호식 기자
부산시민단체, 에어부산 분리매각 원팀 강조 / 황상동 기자
국민의힘, 울산 단수 공천ㆍ경선 지역 발표 / 정종식 기자
울산시, 보건복지부 장사 정책 우수사례 선정 / 정호식 기자
황홀한 고백 / 조윤주 시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