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수의 시와 맑은 글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274회> 똥꽃
기사입력  2019/03/31 [17:47]   정성수 시인

공사판에서 돌아 온 하반장이 아랫목을 확인한다
죽은 듯 살아있는
어머니
인기척에 한 쪽 얼굴을 찡그린다

 

이불을 들추는 순간
어머니가 메주를 띄웠는지 냄새가 콧대를 부러뜨린다
기저귀를 풀자
미안하다는 듯이 손을 내민다
손등에는 저승꽃이 만발했다

 

아버지가 계신 꽃산에 어서 가야한다는 어머니와
대답을 못하는 하반장이
눈을 마주치는 동안
뒤안 장독대에서는 80년 묵은 된장단지가
밤새도록 똥꽃을 피우고 있었다.

 


 

 

▲ 정성수 시인    

이순이 지나고 칠십이 넘자 얼굴에 저승꽃이 피기 시작했다. 왼쪽 관자놀이에 거뭇거뭇한 반점이 나타난 것이다. 아직은 몇 개에 불과하지만, 반점들은 점점 영역을 확장해 나갈 것이다. 주로 노인들에게 많이 나타나 저승꽃이라 불리는 검버섯은 나이가 들면서 생기는 혈관성 질환으로 몸 전체에 발생하는 표피성 종양으로 의학용어로는 지루각화증脂漏角化症 이라고 말한다.

 

멜라닌 색소를 포함한 세포들이 뭉쳐 주로 얼굴이나 목처럼 피지선이 발달한 부위에 생긴다. 처음에는 작고 옅은 갈색 반점으로 나타나 기미나 주근깨로 오인하기 쉽다. 흔히 노화의 자연스러운 현상이라 여긴다. 저승꽃은 한국어 사전에 검버섯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정도만 표기하고 정확한 뜻도 나와 있지 않다. 다만 저승사자가 찾아올 때가 가까워졌다는 뜻일 것이라고 생각한다.

 

늙으면 얼굴이나 손등에 생기는 거무스름한 얼룩은 `저승꽃`이 아니라 `검버섯`이라고 나는 말한다. 꽃씨 한 알 뿌리지 않았건만 세월의 포자가 날아 와 뿌리를 내렸구나! 웃음꽃 피던 날이 가더니 저승꽃 애잔하게 피었다. 세월이 지나 간 자리에 낙관으로 핀 꽃이라고 내가 나를 위로하지만 거울에 비친 내 몰골은 말이 없다.

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재소개

더보기

연재이미지
정성수 시인

94년 서울신문에 시 ‘작별’을 발표하고 문단에 나옴.
한국교육신문. 전북도민일보. 창조문학신문 신춘문예 당선.
전북일보 ‘이주일의 동시’ 감상평 연재
교육신보 ‘시가 있는 교단’ 시배달 연재
전주일보 ‘정성수가 보내는 한편의 시’ 감상평 연재



「시집」
울어보지 않은 사람은 사랑을 모른다.
산다는 것은 장난이 아니다.
가끔은 나도 함께 흔들리면서.
정성수의 흰소리.
나무는 하루아침에 자라지 않는다.
누구라도 밥값을 해야 한다.
향기 없는 꽃이 어디 있으랴.
늙은 새들의 거처.
창.
사랑 愛.
그 사람.
아담의 이빨자국.
보름전에 그대에게 있었던 일은 묻지 않겠다.
보름후에 있을 일은 그대에게 말하지 않겠다.
열아홉 그 꽃다운 나이에 알았더라면 좋았을 시들
. 산사에서 들려오는 풍경소리.
아무에게나 외롭다는 말을 함부로 하지 말라.


「동시집」
학교종.
아이들이 만든 꽃다발.
새가 되고 싶은 병아리들.
햇밤과 도토리.
할아버지의 발톱.
표정.


「시곡집」
인연.
시 같은 인생, 음악 같은 세상.
연가.
우리들의 가곡.
건반 위의 열 손가락


「동시곡집」
아이들아, 너희가 희망이다.
동요가 꿈꾸는 세상.
참새들이 짹짹짹.
어린이 도레미파솔라시도..
오선지 위의 트리오.
노래하는 병아리들.
표정1-아이들의 얼굴.
표정2-어른들의 얼굴.


「산문집」

말걸기.
강이 그리운 붕어빵.
또 다시 말걸기.


「실용서」

가보자, 정성수의 글짓기교실로.
현장교육연구논문, 간단히 끝내주기.
초등논술, 너~ 딱걸렸어.
글짓기, 논술의 바탕.
초등논술 ,앞서가기 6년.
생각나래 독서, 토론, 논술 4?5?6년.


「수상」
제2회대한민국교육문화대상.
제3회전북교육대상.
제5회농촌문학상.
제6회한하운문학상.
제6회불교아동문학신인상.
제11회공무원문예대전동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및 수필부문우수 행정안전부장관상.
제13회공무원문예대전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제15회교원문학상.
제18회세종문화상.
제24회한국교육자대상.
제25회전북아동문학상.
08전라북도문예진흥금수혜.
09한국독서논술교육대상.
09대한민국베스트작가상.
09대한민국100인선정 녹색지도자상.
09문예춘추현대시우수상.
09국토해양부제1차해양권발전 시부문최우수상.
09부평문학상.
대한민국황조근정훈장 그 외 교육부장관.
대통령상 수상 등 다수

□홈페이지 : www.jungss.com
□이-메일 : jung4710@hanmail.net
추석연휴 음식물 쓰레기 수거일 배출 / 정종식 기자
월드카니발 본격 수사 착수 / 황상동기자
북구 청원경찰 정년퇴임식 / 편집부
한국경제, 경제공황으로 치닫는가 / 이창형 논설위원 전 울산대 경제학과 교수
`우분트`에서 배우는 공동체 성공학 / 이기백 울산 드론 연합회 회장
울산, 추석연휴 병. 의원 진료 대책 / 편집인
경찰, 당구선수 김경률 자살로 잠정 결론 / 뉴시스
국민연금 안내면 어떻게 되나요? / 편집부
S-OIL울산복지재단, 1억 상당 백미 지원 / 김홍영 기자
울산대공원, 추석연휴 프로그램 운영 / 서상옥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