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수의 시와 맑은 글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307회> 가을 愛
기사입력  2019/11/24 [15:32]   정성수 시인

너는 말했다
가을 愛

 

돌을 던지면
쨍그랑
깨질 것 같은 가을 하늘이라고

 

풍덩
빠져버리고 싶은 네 가슴 같다고
가을 愛

 

나는 두려웠다
가을 愛

 

너에게 돌을 던지면
소리도 없이
네 마음이 깨질 것 같아서

 

한 번 빠져버리면
영원히
너를 벗어날 수 없을 것 같아서

 

가을 愛
단풍나무 숲속에서 머리를 처박고
나는 소리죽여 울었다

 


 

 

▲ 정성수 시인   

`가을 추秋`를 파자하면 `벼 화禾와 불 화火`로 이루어졌다. 이는 벼가 제대로 익으려면 가을햇살이 불처럼 따가워야 한다는 뜻이다. 한마디로 가을햇살은 따갑게 내리쬐어야 제격이다. 산과 들에 지천으로 깔려 있는 초목들은 한 해를 마무리하느라 야단이다. 그들의 가장 큰 마무리는 꽃 피운 것을 열매로 맺어 씨앗을 퍼뜨리는 것이다. 그들은 씨앗을 퍼뜨리기 위해서 온갖 방법을 다 동원한다. 민들레나 박주가리는 낙하산처럼 깃털에 씨앗을 매달아 둥둥 떠나보낸다. 도꼬마리나 도깨비바늘은 짐승의 털에 슬쩍 달라붙어 씨앗을 번식 시킨다. 봉숭아와 콩은 꼬투리를 터뜨려 사방천지로 날아간다. 단풍나무나 가죽나무는 씨를 프로펠러에 날려 보내기도 한다. 이처럼 초목들은 기상천외한 방법을 써 자신의 대를 이어간다. 가을은 추억과 고독의 징검다리다. 누구라도 쓸쓸하다는 생각에 눈물이 난다. 찾아오는 사람이 없다 할지라도 동구를 바라보고 대문에 신경이 간다. 괜히 핸드폰 울림을 기다린다. 가을 달에 눈을 맞추면 가수가 되고 시인이 된다.

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재소개

더보기

연재이미지
정성수 시인

94년 서울신문에 시 ‘작별’을 발표하고 문단에 나옴.
한국교육신문. 전북도민일보. 창조문학신문 신춘문예 당선.
전북일보 ‘이주일의 동시’ 감상평 연재
교육신보 ‘시가 있는 교단’ 시배달 연재
전주일보 ‘정성수가 보내는 한편의 시’ 감상평 연재



「시집」
울어보지 않은 사람은 사랑을 모른다.
산다는 것은 장난이 아니다.
가끔은 나도 함께 흔들리면서.
정성수의 흰소리.
나무는 하루아침에 자라지 않는다.
누구라도 밥값을 해야 한다.
향기 없는 꽃이 어디 있으랴.
늙은 새들의 거처.
창.
사랑 愛.
그 사람.
아담의 이빨자국.
보름전에 그대에게 있었던 일은 묻지 않겠다.
보름후에 있을 일은 그대에게 말하지 않겠다.
열아홉 그 꽃다운 나이에 알았더라면 좋았을 시들
. 산사에서 들려오는 풍경소리.
아무에게나 외롭다는 말을 함부로 하지 말라.


「동시집」
학교종.
아이들이 만든 꽃다발.
새가 되고 싶은 병아리들.
햇밤과 도토리.
할아버지의 발톱.
표정.


「시곡집」
인연.
시 같은 인생, 음악 같은 세상.
연가.
우리들의 가곡.
건반 위의 열 손가락


「동시곡집」
아이들아, 너희가 희망이다.
동요가 꿈꾸는 세상.
참새들이 짹짹짹.
어린이 도레미파솔라시도..
오선지 위의 트리오.
노래하는 병아리들.
표정1-아이들의 얼굴.
표정2-어른들의 얼굴.


「산문집」

말걸기.
강이 그리운 붕어빵.
또 다시 말걸기.


「실용서」

가보자, 정성수의 글짓기교실로.
현장교육연구논문, 간단히 끝내주기.
초등논술, 너~ 딱걸렸어.
글짓기, 논술의 바탕.
초등논술 ,앞서가기 6년.
생각나래 독서, 토론, 논술 4?5?6년.


「수상」
제2회대한민국교육문화대상.
제3회전북교육대상.
제5회농촌문학상.
제6회한하운문학상.
제6회불교아동문학신인상.
제11회공무원문예대전동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및 수필부문우수 행정안전부장관상.
제13회공무원문예대전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제15회교원문학상.
제18회세종문화상.
제24회한국교육자대상.
제25회전북아동문학상.
08전라북도문예진흥금수혜.
09한국독서논술교육대상.
09대한민국베스트작가상.
09대한민국100인선정 녹색지도자상.
09문예춘추현대시우수상.
09국토해양부제1차해양권발전 시부문최우수상.
09부평문학상.
대한민국황조근정훈장 그 외 교육부장관.
대통령상 수상 등 다수

□홈페이지 : www.jungss.com
□이-메일 : jung4710@hanmail.net
현대자동차 노사 여름휴가 전 임금협상 타결 목표 상견례 / 김홍영 기자
해울연, 바다속폐기물ㆍ해양쓰레기 수거 성과 올려 / 김홍영 기자
지금은 `기후위기`라는데 / 류위자 전 부경대 겸임교수
경남은행, 연5.9% 정기예금 특판 / 하주화기자
인생 무대의 연출 / 구경영 북 토크쇼 꽃자리 대표
남구청 5급이하 인사 단행 / 김기열기자
역사가 곧 북구의 미래다 / 임채오 울산 북구의회 의장
울산 레미콘 파업 장기화…건설현장 마비 상태 / 허종학 기자
"교사들 수업에 전념 여건 조성됐다는 소리 듣고 임기 마치고 싶다" / 허종학 기자
농진청, 남부지방 강낭콩 2기작 3월 하순부터 파종해야 / 박명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