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수의 시와 맑은 글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310회> 돌아오는 길
기사입력  2019/12/15 [15:25]   정성수 시인

혼자이기에 외로운 것이 아니다 외로워서 혼자인 것이다

 

그대에게 버림받고 돌아오는 길
살얼음 낀 냇물 위에 푸른 달빛 바늘 끝처럼 돋아나는데
냇물을 건너는 발목이 시리다
돌아오는 길 위에서는 그리움마저 버려야 한다

 

첫눈이 오면 잊을 수 있으리라는 그대의 말은
해마다 첫눈이 오면
기억해 달라는 말은 아니었던가
혼자이기에 끊어진
그대에게 가는 길마저 끌어 안아야하고
그대가 버렸기에 나는 버릴 수가 없다

 

돌아오는 길이 혼자여서 외로운 것이 아니라 외로워서 나는 혼자이다.

 


 

 

▲ 정성수 시인   

들판은 휑했다. 추수는 이미 끝났고 멀리 산 뒤로 해가 지고 있었다. 물감이 번지듯 하늘이 붉게 물들어갔다. 눈앞에 펼쳐진 세상은 오늘 따라 낯설었다. 항상 오가는 길인데도 마치 멀리 떠나 온 것 같았다. 발걸음은 무겁고 마음은 칙칙하다. 가득 찬 것 같으면서도 텅 빈 것 같은 그런 기분이다. 집으로 돌아가는 길은 혼자였다. 어린 날도 그랬다. 텅 빈 운동장을 가로질러 교문을 나서면 앞산 단풍나무가 유난히 빨갰고 노을이 층층 붉었다. 걷는 동안 매미처럼 등에 붙은 가방이 거추장스러웠다. 집에 돌아가도 기다리는 사람은 없다. 부모는 들판으로 나가고 동생들은 산이나 냇가를 헤집고 다닐 것이다. 길가 큰 돌에 엉덩이를 걸치고 앉아 우두커니 하늘을 바라보면 뭉게구름이 둥실둥실 떠간다. 그런 때는 마치 한 번도 와 보지 않은 낯선 곳에 혼자 떨어진 기분이었다. 돌아가는 길이나 돌아오는 길은 정말 쓸쓸하기만 한 것인가?

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재소개

더보기

연재이미지
정성수 시인

94년 서울신문에 시 ‘작별’을 발표하고 문단에 나옴.
한국교육신문. 전북도민일보. 창조문학신문 신춘문예 당선.
전북일보 ‘이주일의 동시’ 감상평 연재
교육신보 ‘시가 있는 교단’ 시배달 연재
전주일보 ‘정성수가 보내는 한편의 시’ 감상평 연재



「시집」
울어보지 않은 사람은 사랑을 모른다.
산다는 것은 장난이 아니다.
가끔은 나도 함께 흔들리면서.
정성수의 흰소리.
나무는 하루아침에 자라지 않는다.
누구라도 밥값을 해야 한다.
향기 없는 꽃이 어디 있으랴.
늙은 새들의 거처.
창.
사랑 愛.
그 사람.
아담의 이빨자국.
보름전에 그대에게 있었던 일은 묻지 않겠다.
보름후에 있을 일은 그대에게 말하지 않겠다.
열아홉 그 꽃다운 나이에 알았더라면 좋았을 시들
. 산사에서 들려오는 풍경소리.
아무에게나 외롭다는 말을 함부로 하지 말라.


「동시집」
학교종.
아이들이 만든 꽃다발.
새가 되고 싶은 병아리들.
햇밤과 도토리.
할아버지의 발톱.
표정.


「시곡집」
인연.
시 같은 인생, 음악 같은 세상.
연가.
우리들의 가곡.
건반 위의 열 손가락


「동시곡집」
아이들아, 너희가 희망이다.
동요가 꿈꾸는 세상.
참새들이 짹짹짹.
어린이 도레미파솔라시도..
오선지 위의 트리오.
노래하는 병아리들.
표정1-아이들의 얼굴.
표정2-어른들의 얼굴.


「산문집」

말걸기.
강이 그리운 붕어빵.
또 다시 말걸기.


「실용서」

가보자, 정성수의 글짓기교실로.
현장교육연구논문, 간단히 끝내주기.
초등논술, 너~ 딱걸렸어.
글짓기, 논술의 바탕.
초등논술 ,앞서가기 6년.
생각나래 독서, 토론, 논술 4?5?6년.


「수상」
제2회대한민국교육문화대상.
제3회전북교육대상.
제5회농촌문학상.
제6회한하운문학상.
제6회불교아동문학신인상.
제11회공무원문예대전동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및 수필부문우수 행정안전부장관상.
제13회공무원문예대전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제15회교원문학상.
제18회세종문화상.
제24회한국교육자대상.
제25회전북아동문학상.
08전라북도문예진흥금수혜.
09한국독서논술교육대상.
09대한민국베스트작가상.
09대한민국100인선정 녹색지도자상.
09문예춘추현대시우수상.
09국토해양부제1차해양권발전 시부문최우수상.
09부평문학상.
대한민국황조근정훈장 그 외 교육부장관.
대통령상 수상 등 다수

□홈페이지 : www.jungss.com
□이-메일 : jung4710@hanmail.net
여천의소대, 생활품키트 포장 봉사활동 실시 / 김지은 기자
울산시, 재난 기본소득 지원금 지급 ‘보류’ / 정종식 기자
정연국, 미래 통합당 선대위 대변인 맡아 / 정종식 기자
농진청, 남부지방 강낭콩 2기작 3월 하순부터 파종해야 / 박명찬 기자
울산도 긴급 재난기본소득 요구 목소리 / 정종식 기자
조선 고용ㆍ산재보험 납부유예 기간 연장 / 정종식 기자
더미(Dummy) / 김승 시인
학성지구대 생활안전협의회, 마스크ㆍ손세정제 물품 전달 / 편집부
민주당 울주군 총선 후보 `술판` 논란 / 정종식 기자
약사중, 코로나 긴급지원 키트 전달식 / 허종학 기자